‘이준석호’ 출항…‘8월 버스출발’에 바빠지는 야권 잠룡들


국민의힘 ‘이준석호’가 본격 출항하면서 야권 잠룡들의 대선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변화와 세대교체 열망을 확인한 6·11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막을 내리면서 당내 주자뿐 아니라 링 밖의 잠룡들도 등판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

국민의힘 당내 경선은 7월 12일 대선 예비후보 등록, 7월중 경선 룰 확정, 8월 중순 이후 경선 레이스 시작이 유력한 시나리오다. 국민의힘이 야권의 ‘대선 플랫폼’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링 밖의 주자들 역시 늦어도 8월중 국민의힘 합류 여부를 결정짓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야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동아일보 기자 출신 이상록 전 국민권익위 홍보담당관을 대변인으로 임명하는 등 참모진 정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윤 전 총장은 최근 우당 이회영 선생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해 “국민의 기대와 염려를 제가 다 경청하고 있다”며 대권 도전 의지를 분명히 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다음 달 예비후보 등록일 이전에 캠프를 띄울 예정이다. 그는 ‘경제’와 ‘공정’을 시대정신으로 내세우며 정책비전을 가다듬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소득론을 비판해온 유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 ‘포퓰리즘 공약’을 하지 않겠다”고 여러차례 밝혔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조만간 공식 출마선언을 할 가능성이 높다. 원 지사는 최근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공식 선언 시점은 전당대회가 지나고 7월 전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당 지도부 구성의 드라마를 쓰는 시점이 지나면 그 다음 드라마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3선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번주 대선 출마를 선언할 예정이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국민의힘 ‘복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국민의힘과의 합당 이슈를 조기에 매듭짓느냐 여부가 대선 행보에 영향을 줄 전망이다.

야권은 최재형 감사원장의 대권 도전 가능성도 주목하고 있다. 본인은 말을 아끼고 있지만 월성 원전 1호기 감사 당시 여권의 파상공세에도 원칙주의자로서의 면모를 보여 야권 지지층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최근 최 원장이 대선 도전 여부를 막판 고민중이라고 전했다. ‘강연 정치’를 이어가고 있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국민의힘 영입 리스트에 올라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3일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와 함께 우리 당의 저평가 우량주인 원 지사, 유 전 의원, 하 의원 등 당내 대선후보들이 적정평가를 받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썼다. 이어 “홍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링 밖에서 등단을 준비중인 윤 전 총장, 대선후보군으로 거론되는 최 원장, 김 전 부총리 등에 대해서도 환영의 꽃다발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김 원내대표와 전당대회 이후 첫 공식 회동을 하고, 정책위의장 등 당직 인선을 논의했다. 두 사람은 ‘노타이’ 캐주얼 정장 차림으로 만났다. 김 원내대표가 ‘따릉이’를 타고 온 이 대표의 국회 출근 얘기를 꺼내자 이 대표는 “한 번 해보시죠”라며 웃었고, 김 원내대표는 “당이 굉장히 젊어진 것 같아 좋다”고 덕담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이준석 “하버드 입학 시 유승민 추천서·노무현 장학금(X)”
동작동 대신 대전행 택한 이준석…‘천안함’ 첫 행보 눈길
관용차 대신…진짜 따릉이 타고 출근한 이준석 [포착]
이준석·안철수 상계동서 만났다…‘합당 논의’한 듯
‘따릉이’ 출근한 이준석 “변화 거부하는 정치인, 제 발로 사라질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