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따릉이’ 출근한 이준석 “변화 거부하는 정치인, 제 발로 사라질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인터뷰]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국민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는 “제가 누구를 배척하거나 없어지게 하지는 않겠지만, 변화를 거부하는 정치인은 제 발로 사라지는 일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여권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기본시리즈’ 정책에 대해서는 “기울어가는 전장에서나 독보적인 것”이라고 혹평했다.

이 대표는 13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진행한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우리 당에서도 변화에 협조를 안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왜 그러는지 궁금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치 변화’의 바람을 타고 제1야당 수장이 된 그답게 강한 혁신 드라이브를 예고한 것이다.


그는 역대 대통령 중 다선 의원 출신이 없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결국 여의도 정치의 선수(選數)라는 게 국민한테는 아무 의미가 없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건 기성 정치인들이 자초한 것”이라며 “경험과 경륜이라는 게 현재는 전혀 평가의 잣대가 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이 강조하는 ‘공정경쟁’ 원칙이 야권 대선주자들에게도 예외 없이 적용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미 ‘대선후보 팀 토론배틀’ 도입을 공언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정치인은 메시지 능력이 있어야 한다”며 “후보들이 ‘사즉생, 생즉사’의 각오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그런 (경쟁) 방식을 거부하고 대세론에 기댄다든지, 공개 토론에 대한 자신감이 없다면 국민이나 당원에게 배척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 지사의 정책을 두고는 “이 지사가 싸우는 주요 전장은 기본소득이나 복지 등 분배의 영역인데, 정작 대선 때 사람들이 관심 없을 주제일 수 있다”고 깎아내렸다. 그러면서 내년 대선에서의 핵심 ‘전장’은 반부패와 일자리, 경제성장 등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당대표 당선 후 첫 국회 출근길에서도 지하철과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이용했다. 그는 여권에서 자신에 대해 ‘능력주의’ ‘안티 페미니즘’ 등으로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집권여당이 젠더와 공정성 문제의 논쟁 판에 들어온다면 환영”이라며 “그런 프레임이라면 대선구도에서 우리에게 유리한 지점이 생길 것 같다”고 응수했다.

이 대표는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이 아닌 천안함 희생장병 묘역이 있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그는 “꼭 전직 대통령이나, 이름이 알려진 순국선열뿐 아니라 천안함 용사 등에 대해서도 보훈의 의미를 확장해야 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지호일 강보현 기자 blue51@kmib.co.kr

이준석 “하버드 입학 시 유승민 추천서·노무현 장학금(X)”
동작동 대신 대전행 택한 이준석…‘천안함’ 첫 행보 눈길
관용차 대신…진짜 따릉이 타고 출근한 이준석 [포착]
이준석·안철수 상계동서 만났다…‘합당 논의’한 듯
‘이준석호’ 출항…‘8월 버스출발’에 바빠지는 야권 잠룡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