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나은 일기장 공개한 친언니…“왕따시킬 상황 아녔다”

이나은, 친언니 A씨 인스타그램

같은 그룹 멤버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의혹을 받는 ‘에이프릴’ 이나은의 친언니 A씨가 동생을 대신해 의혹을 부인했다.

A씨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평생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라며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고 적었다.

이어 “처음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용기 내 팬카페에 글을 올렸다”면서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었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모진 핍박뿐이었다”고 덧붙였다.

A씨는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지 않고 있다고 한다”며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현주는) 회사에서 본인의 활동이 중단됐다고 한다.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한다”면서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신다.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대가는 오롯이 우리 가족의 몫이었다”고 했다.

A씨는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 달라”며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우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는다”고 말했다. 또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 캡처가 있을 거로 생각한다”면서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했다.

A씨는 이현주가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시기 이나은이 쓴 일기 중 일부를 공개했다. 그는 “그 당시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며 “누군가를 왕따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너무나도 여린 아이다.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놓아 달라”고 했다.

앞서 이나은은 11일 이현주를 왕따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많은 분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믿으셔서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 하는 것도 팬들을 위한 제 역할이라 생각한다”면서 “그동안의 일들을 일일이 언급하고 싶지 않았지만 정말 그런 적이 없다고, 아니라고 한마디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A씨가 공개한 이나은의 일기장. A씨 인스타그램

A씨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에이프릴 나은의 친언니입니다.

제가 평생 동안 봐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였기 때문에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용기내어 팬카페에 글을 올렸습니다.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였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건 모진 핍박 뿐이였습니다.

동생이 새벽에 울며 집으로 와달라고 혼자 있는게 너무 무섭다며 전화가 왔었습니다.

동생에게 가는 중에도 혹여나 돌이킬 수 없는 일이 생길까봐 심장이 터질것만 같았습니다.

두려움에 떨고있는 동생을 보며 제가 해줄 수 있는 일은 그저 옆에서 말없이 다독여주는것 뿐이였습니다.

제가 그것밖에 해줄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도 한심하고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았습니다.

진실을 밝히는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는 몰랐습니다.

그 사건이 일어난 후 회사 쪽은 상대방과 아무런 연락도 되질 않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회사는 계약해지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마저도 답변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회사에서 본인의 활동이 중단됐다고 합니다.

또 가해자 부모가 비난을 보냈다고 합니다.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십니다.

하지만 부모님이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거짓의 댓가는 오롯이 저희 가족의 몫이였습니다.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주세요. 거짓된 말로 인해 돌아오는 비난은 저희 가족에게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습니다.

만약 주장이 사실이라면 부모님이 보낸 비난 문자캡쳐본이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간곡하게 요청합니다.

위 사진들은 제가 본 동생의 그 당시의 다이어리 입니다.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 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합니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였습니다. 본인이 너무나도 고통스러워 했기때문에요.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아이입니다.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주세요.

부탁드립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왕따’ 논란 해명한 에이프릴 이진솔·이나은…손편지도 공개
‘이현주 왕따설’ 부인하며 에이프릴이 공개한 사진 ‘시점 논란’
진흙탕싸움 이젠 끝?…경찰 “에이프릴 집단괴롭힘 사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