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복면가왕’서 깜짝 발표한 유성은·루이 결혼…웨딩화보 공개

유성은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유성은(32)이 긱스 멤버 루이(본명 황문섭·31)와 2년 열애 끝에 결혼한다.

유성은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손편지로 결혼 소식을 전했다. 유성은은 “긱스의 루이 황문섭씨와 2년의 열애 끝에 2021년 7월 11일 한곳을 바라보며 평생을 함께 걸어가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부족한 저에게 언제나 아낌없는 애정과 신뢰로 따뜻하게 감싸 안아주고 채워주는 이 친구에게 저 또한 포근한 쉴 곳이 되어주려 한다”고 한 유성은은 “여러분께서 저희 두 사람을 마음으로 축복해 주신다면 인생에서 결혼이라는 큰 걸음을 내딛는 순간에 더 없는 기쁨이 되겠다”고 했다.

유성은은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항상 좋은 음악 들려드릴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테니 지켜봐 달라”며 “모두 어려운 시기이지만 언제나 웃음 잃지 마시고 건강과 평안이 여러분 곁에 항상 함께하기를 기원한다”고 인사했다.

이 같은 글과 함께 유성은은 루이와 찍은 웨딩화보를 공개했다. 화보엔 순백의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입은 예비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지난 1월 두 사람은 열애 소식을 전했다. 루이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성은과의 커플 사진과 커플링을 공개하면서 2년 정도 좋은 인연으로 예쁜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두 사람은 루이가 2012년 발표한 곡에 유성은이 피처링하면서 알고 지내다 2년 전부터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두 사람은 깜짝 결혼 소식을 전했다. 루이와 유성은은 함께 판정단으로 출연해 “7월 11일 결혼한다”고 발표했었다.

한편 유성은은 2012년 방송된 엠넷 ‘보이스 오브 코리아’ 시즌 1에서 톱2에 오르며 가수 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실력파 보컬리스트로 이름을 알리며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루이는 2011년 긱스로 데뷔해 ‘오피셜리 미씽 유’ ‘전화 받지 마’ ‘아침에’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