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천안함 유족 만나 또 눈물… “보수가 마음 아프게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희생자 유족을 만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취임 첫 일정으로 찾은 대전현충원에서 천안함 희생장병 유족과 만나 다시 눈물을 흘렸다.

이 대표는 ‘아들이 고등학생인데 상처를 많이 받았다’ ‘아이들 아버지의 명예를 지켜달라’는 천안함 희생장병 유족들의 말을 듣고 이내 눈물을 보였다.

이어 “보수 정부가 집권하고 있을 때도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못해 10년이 넘었는데도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것을 당을 대표해 사과드립니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대표는 6·11 전당대회를 이틀 앞둔 지난 9일 서울 용산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천안함 생존장병과 유가족을 찾아 눈물을 흘렸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현충탑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보수 정당으로서 안보에 대한 언급은 많이 했지만 보훈에 관해 적극적이지 못했던 면이 있다”며 “그런 부분을 상당히 반성하면서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을 인정하는 부분은 과거 민주당보다 진일보한 모습”이라면서 “아직 천안함 생존장병의 보훈 문제가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은 부분은 여야 합치의 한 대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한주호 준위 묘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정치권 인사들이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택하는 동작구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을 찾으며 관행을 깼다. 2010년 천안함·연평도 포격 당시 자신과 친구뻘이었던 희생장병의 넋을 기리며 보수의 전통가치인 안보를 강조하는 행보로 차별화를 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서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가 구성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현충탑을 시작으로 천안함 46용사 묘역, 천안함 수색 과정에서 숨진 고(故) 한주호 준위 묘역, 제2연평해전·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 마린온 순직장병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참배가 끝난 후 이 대표는 철거건물 붕괴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광주로 향했다. 보수 정당의 당대표가 공식 일정 첫날부터 광주를 찾기는 처음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이준석 “광주 아픈역사 공감…전두환 재판태도 부적절”
대전현충원 찾은 이준석 “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
이준석, 첫 일정은 대전서 ‘천안함 참배’…광주도 간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