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현충원 찾은 이준석 “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는 14일 당선 후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 대전현충원을 방문해 서해수호희생 장병의 넋을 기렸다.

이 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함께 이날 오전 대전현충원에 도착해 현충탑을 참배하고 헌화·묵념했다. 방명록에는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께 흡족할 만한 합당한 대우를 하는 게 중요하다”며 “여야 협치의 한 대상”이라고 밝혔다.

또 “아직도 천안함 생존 장병이라든지, 이런 분들에 대한 보훈 문제가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았다”면서 “과거의 아픈 기억들, 5·18이나 이런 것에 대한 왜곡 발언에 엄정하게 대응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만큼, 분단 상황에서 천안함 폭침이나 서해교전, 연평도 포격전 등에 희생된 분들에 대해서도 왜곡·편향 없이 기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민주당 전 부대변인의) 부적절한 발언에 천안함 최원일 함장께서 송영길 대표에게 제명 등 조치를 요구한 것으로 안다”며 “민주당에서 다시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 마음 아프게 하는 일 없도록 엄중한 판단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보수정당으로서 안보에 대한 언급은 많이 했지만, 보훈 문제나 여러 사건·사고의 처리에 관해서 적극적이지 못했던 면이 있다”면서 “그런 부분 상당히 반성하면서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대전현충원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이어 천안함 46용사와 수색 중 사망한 한주호 준위, 제2연평해전 전사자 및 연평도 포격 도발 묘역과 마린온 순직 장병 묘역을 차례로 둘러봤다.

이 대표는 정치권 인사들이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택하는 동작구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을 찾으며 관행을 깼다. 참배가 끝난 뒤에는 철거건물 붕괴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광주로 향했다. 보수 정당의 당 대표가 공식 일정 첫날부터 광주를 찾는 것도 처음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눈물 보인 이준석… 천안함유족에 “보수가 마음 아프게 했다”
이준석, 첫 일정은 대전서 ‘천안함 참배’…광주도 간다
이준석 “광주 아픈역사 공감…전두환 재판태도 부적절”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