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광주 아픈역사 공감…전두환 재판태도 부적절”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는 14일 광주를 찾아 “5·18 이후 태어난 첫 세대의 대표로서 광주의 아픈 역사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을 방문한 뒤 곧바로 광주 동구청을 찾은 이 대표는 학동4구역 철거 현장 붕괴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조문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광주시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호남의 미래세대와 지역 발전, 일자리 문제를 논의할 시점이 가까운 미래에 있을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그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이 거듭 미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전 전 대통령이 재판에 대해 불성실한 협조를 하는 것은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른 시일 내에 합의해 정례화할 수 있도록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학동4구역 철거 현장 붕괴사고와 관련해 “시민들이 안전을 우려해 여러 제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자체에서 다소 신속하게 반응하지 못했던 것은 앞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철거 공사 과정에서 정치권 등의 유착이 있는 것은 아닌지 수사력을 총동원해 사건의 책임자를 가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소속 이용섭 광주시장과 만나서도 “광주시민들의 아픔이 큰데 야당으로서 협조할 수 있는 것들은 다 하겠다”며 사고 원인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대전현충원 찾은 이준석 “숭고한 희생 잊지 않겠다”
이준석, 천안함 유족 만나 또 눈물… “보수가 마음 아프게 했다”
이준석, 첫 일정은 대전서 ‘천안함 참배’…광주도 간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