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이준석 ‘쇼타임’ 끝났다…이제 역량 볼 차례”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쇼타임은 끝났다”며 “이제 이준석 대표의 역량을 볼 차례”라고 했다.

홍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세대통합을 하고 당대표로서 당의 얼굴이 되어 이 험한 정치판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힘든 시험대에 올랐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당단부단(當斷不斷) 반수기란(反受其亂)이라는 말을 명심하시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푼다는 자세로 이 난국을 돌파하시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당단부단 반수기란’은 중국 속담으로 ‘마땅히 잘라내야 하는데 잘라내지 못했다가 도리어 그 난을 당하게 된다’는 뜻이다. 홍 의원은 2017년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세력을 당에서 쫓아낼 때도 이 속담을 인용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제가 판단하기에는 (홍 의원)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지금 원리 원칙상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다만 저희가 최고위원회를 두는 이유가 당의 최고결정 기구에서 정치적 논의를 하자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떤 분이 제기하실지 모르겠으나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