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위해? G7 사진서 남아공 대통령 잘라낸 정부 논란

정부 공식 SNS올린 사진에 남아공 대통령 빠져
“외교적 결례” 비판 일자, 포함된 원본 사진으로 교체 “실수” 해명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참가국 정상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남아공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 문재인 대통령,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번째 줄 왼쪽부터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호주 스콧 모리슨 총리. 세번째 줄 왼쪽부터 UN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이탈리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정부가 공식 SNS에 문재인 대통령의 세계 주요 7개국(G7) 정상회 참석 기념사진을 올리면서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잘라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대한민국 정부 공식 페이스북은 지난 13일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G7 회의에 참석한 세계 정상들의 단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지난 12일(현시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 마련된 양자회담장 앞에서 정상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문 대통령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와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사이에 자리 잡고 서 있다. 이에 전날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한국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는 취지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기념촬영 원본에서 맨 왼쪽에 있던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잘라낸 사진. 정부 공식 SNS 캡처

정부도 “이 자리 이 모습이 대한민국의 위상이다. 우리가 이만큼 왔다”면서 “고난의 시간을 극복한 위대한 국민들의 피땀 어린 노력의 결과물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감격스럽다”며 “모든 국민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이 사진이 왼쪽 끝에 자리를 잡고 있었던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을 잘라낸 편집본인 점이 알려지며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확인 결과 정부 측이 원본 이미지를 편집하면서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잘려나갔는데, 이를 통해 문 대통령이 보다 사진의 정 중앙에 있는 것처럼 보여지며 부각되는 효과가 나타났다.

논란이 제기되자 페이스북 제작자는 “이미지 제작 과정에서 실수가 있어 수정했다”며 원본 사진으로 바꿔 올렸다. 그러면서 “콘텐츠 제작에 있어 보다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은 계속되고 있다. “뿌듯함을 강조하자고 유일한 아프리카 대통령을 누락시키는 것은 외교적 결례다” “남아공 대통령이 잘린 게 의도라면 인종차별이다” 등의 반응이다.

일각에서는 해당 논란이 해외에 알려지면 한국 정부가 인종차별을 했다는 비판도 나올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