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공방’ 직접 등판한 이준석 “국회 안가봤죠?”

국회의사당역→본관까지 따릉이 탄 것에 ‘따릉이 쇼’ 논란 일자
논란 글 댓글에 직접 대댓글로 반박·설명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가 13일 오전 따릉이를 타고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로 첫 출근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가 자신의 ‘따릉이 행보’와 관련해 “보여주기식 따릉이 쇼”라는 비판에 직접 댓글을 달며 일침을 가했다.

이 대표는 지난 13일 자신이 사는 상계동에서 9호선 국회의사당역까지 지하철을 탄 뒤 역에서부터 국회 본관까지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이동했다.

제1야당 대표가 대중교통과 자전거를 이용해 국회로 출근하는 모습은 사상 첫 30대 대표인 이준석의 파격 행보로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도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따릉이가 화제가 된 점을 언급하고 “정시성+편리함으로는 지하철 서울 시내 정기권+따릉이가 최고의 이동수단”이라는 설명을 더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런데 이 글에 한 누리꾼은 “국회의사당역에서 국회까지 그 엄청 짧은 구간을 타려고 찰칵찰칵하신 건 좀 아닌 것 같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다른 누리꾼들도 “국회의사당역 나오면 바로 국회의사당이 있다”며 “걸어가면 될 것을 왜 따릉이를 타고 가냐”며 ‘보여주기식 쇼’라는 비판을 이어갔다.

이에 이 대표는 해당 댓글에 대댓글을 달며 등장해 직접 반박에 나섰다.

그는 “따릉이 같은 걸 원래 ‘last mile’(공유자전거, 킥보드 등을 지칭) 운송수단이라고 하고, 국회 본청 후문까지 걸어보시면 거리가 상당하다는 걸 아실 텐데요”라고 꼬집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의원은 또 다른 누리꾼이 국회의사당역 지도까지 직접 캡처해 올리면서 “6번 출구로 바로 나오면 국회 들어가는 문인데 이 대표는 따릉이가 있는 5번 출구로 나왔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이 누리꾼은 “누가 언제 국회 본관에서 지하철역 5번 출구까지 가져가 반납했는지도 밝혀줘야 하는 거 아닌가 싶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에 “국회의사당 안 가보셨죠?”라고 꼬집으며 “6번 출구 자체가 개찰구에서 엄청 멀다”고 누리꾼의 주장을 바로잡았다. 이어 “그리고 국회본청에 따릉이 반납소가 바로 있다”며 “포털사이트 지도를 펼쳐 놓고 연습하실 것이 아니라 직접 가보시라”며 일침을 가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따릉이 공방’을 언급했다.

그는 “국회 내 따릉이 자전거 보관소 8개가 있는데 (전날) 제가 따릉이를 탔다는 것이 이슈가 될 줄 몰랐다”며 “출퇴근 시간만 되면 국회 내 8개 대여소의 따릉이가 부족할 정도로 국회 직원들의 이용 빈도가 높은데, 역설적으로 정치인 한 사람이 (자전거를) 탔다고 주목받는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백신 예약” 인증샷 올린 이준석, 15일 접종 후 휴가
이준석 “尹, 막판 ‘뿅’ 해선 지지안해…마지노선 8월”
“따릉이에 페라가모ㅋㅋ” 루머에 신발 공개한 이준석
이준석 “여자친구 있다…유명인은 아냐” 수줍게 공개
[포착] 셔츠 내리며 ‘민망’ 웃음…이준석, 얀센 접종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