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숙 여사 “남편과 관저 잔디 뽑고 야채가꿔…생명 소중”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 도리스 슈미다우어 영부인 및 식물원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찾아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고 있다. 지구와 함께 사는 생명을 아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이날 미하엘 킨 식물원장 등 연구진과 ‘기후변화로 인한 멸종위기식물 보호’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하고 “심각한 기후위기 속에서 지구의 많은 생물종들이 사라지고 있다”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를 약속한 P4G 서울 정상회의를 언급했다. 이날 방문에는 도리스 슈미다우어 오스트리아 대통령 부인도 동행했다.

빈 대학 식물원은 멸종 위기종, 외래종, 토착 식물 등 1만2000여 종을 재배하고 있다. 회화나무, 모감주나무, 은행나무 등 우리나라 관련 품종도 재배 중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도리스 슈미다우어 영부인과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 한국의 호미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식물원 연구진에게 “여러분들의 처음 인상을 보니까 해에 많이 그을린 모습에서 자연과 함께하고 있다는 그런 느낌을 받았다”며 “저도 남편과, 남편이 지금 대통령이지만 저희가 근무하는 살고 있는 관저 안에도 잔디를 많이 뽑아버리고 그 안에 먹을 수 있는 야채를 가꾸면서 해를 보면서 살고 있다”고 했다.

김 여사는 “P4G에서 대통령인 내 남편이 미래세대와 나눠 쓰는 지구를 위해서 더 늦기 전에 국제사회와 협력과 연대를 약속했다”며 “여기 계신 분들은 처음부터 그러한 뜻에 동조하셨던 분이기 때문에 만나서 오늘 많이 배우고 가려 한다”고 했다.

김 여사는 연구진과 식물종에 관해 대화하다 남북 비무장지대(DMZ) 이야기를 꺼냈다. 김 여사는 “우리나라에는 한 가지 좋은 식물의 보고가 있다. DMZ라는 휴전선 부근, 한국의 정전 끝나고 나서 남과 북이 못 가는 휴전 지역이 있다”며 “그게 개방이 되고 있다. 70년 동안 양쪽이 못 간 지역이다. 거기 안에서 요새 새로운 식물이 다양성이 조금씩 발견되고 있다라는 기사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김정숙 여사가 14일(현지시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 시설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 여사는 국립생물자원관이 기증한 한반도 고유식물 솜다리, 산솜다리, 제주고사리삼 표본 5점과 솜다리 채색화 1점을 빈 대학 식물원 측에 전달했다. 이를 통해 생물 다양성을 위한 양국의 연구협력이 이어지길 기대했다.

한편 김 여사는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에서 판매 중인 ‘영주대장간 호미’에 식물 연구원들의 이름을 새겨 선물하기도 했다. 슈미다우어 여사에게는 폐 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국내산 친환경 운동화를 선물했다.

박세환 기자, 빈=공동취재단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