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이 트집 잡은 ‘독도방어훈련’, 오늘 예정대로 실시

매년 정례 훈련에 日 반발
G7서 약식회담 취소하기도
외교원장 “굴욕외교 필요없다”


군 당국이 15일 올해 첫 독도방어훈련인 ‘동해영토수호훈련’을 실시한다. 지난해 하반기 훈련에는 기상과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상대적으로 적은 전력이 참여했지만, 올해는 예년 수준으로 정상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훈련에는 해군과 해경 함정 및 항공기를 비롯한 공군 전력이 투입되지만, 상륙부대인 해병대는 참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해상 훈련 및 비접촉 훈련 위주로 실시되며, 입도 훈련은 하지 않는다.

군과 해경은 1986년부터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정례적으로 독도방어훈련을 하고 있다. 일본은 우리 군이 독도방어훈련을 할 때마다 반발했다. 최근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일 양국은 약식 정상회담을 하기로 사전 합의했으나 일본이 독도방어훈련을 문제 삼으며 일방적으로 취소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준형 국립외교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G7에서 한국이 중심이 되는 데 대한 심술이 있었고, 이참에 (한국에) 확실하게 본때를 보여주지 않으면 차후에 힘들다는 일본 우익정권 여론에 대한 반응”이라며 ‘외교적 결례’라고 평가했다.

그는 “일본이 정상회담에 있어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우리의 완전한 항복을 전제하는 조건을 내세우는 것은 한국에 외교적으로 결코 불리하지 않다”며 “한·일 관계를 개선해야 하지만 우리가 그렇게까지 굴욕적으로 할 필요는 없다. 미국이 중재하는 것이 가장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하는 방향으로 한·일 양국이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한국 측은 문 대통령의 방일 때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하겠다는 생각”이라며 “다만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및 위안부 소송 문제에서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할 가능성이 없어 정상회담에 신중한 자세”라고 전했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