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견제나선 원희룡 “공정의 상징, 특별대우 안돼”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원희룡 제주도지사.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 중 1명인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대선후보 경선 일정과 관련해 “특정인을 특별대우하는 게 당의 지지율에 더 도움이 안 될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의 ‘대선버스 정시출발론’에 호응했다.

원 지사는 15일 CBS 라디오에서 “특정인을 위해서 (대선 경선 시기를) 늦추고 다니고 하는 것은 안 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공정의 상징이다. 특별대우라는 건 공정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 지지층 일각에서 정시 출발론에 이견을 보이는 데 대해선 “저는 (제주도에서) 비행기 타야 하는 사람”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최재형 감사원장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야권 잠룡들의 합류 문제에 대해서는 “버스라고 하면 한 40인승 되지 않겠는가”라며 “국민의힘에 다 가급적 빨리 합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자신의 대선출마 선언 일정과 관련해 “경선 일정이 구체적으로 제시되면 지사직 사퇴 여부를 포함해 가부간에 명확히 결정하려 한다”고 밝혔다.

소장파 출신의 원 지사는 “이준석 현상이 정말 감동적”이라며 “국민의힘은 변화를 몸부림치는 정당으로 탈바꿈했다. 며칠 전까지의 그 정당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탄핵이라는 실패와 이후 4번의 큰 선거를 패배하면서 내부에서 힘이 약해져 억압과 계파분열이 없다시피 하다. 국민이 원하는 변화의 물결이 들어오는 것을 막을 실질적인 장애가 없다”고 낙관했다.

한편 ‘대선 경선 버스론’을 내세우고 있는 이 대표도 이날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에 대해 “적어도 6개월 정도는 우리 당의 당원들과 호흡을 맞추는 과정이 있어야만 나중에 (대선 때) 당원들의 적극적인 서포트를 받을 수 있다”며 “막판에 뿅하고 나타난다고 해서 우리 당원들이 지지해줄 것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