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셔츠 내리며 ‘민망’ 웃음…이준석, 얀센 접종기

백신 접종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36) 대표가 15일 노원구 상계동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노원병 당협위원장인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지역사무실 아래층 병원에서 미국 정부가 제공하는 존슨앤드존슨의 얀센 백신을 맞았다.

백신 접종에 앞서 문진표 작성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민방위 대원인 이 대표는 카메라 앞에서 입고 있던 셔츠를 벗으면서 “국민적 불쾌감을 살 수도 있어서 민망하다”고 농담을 던진 뒤 의사에게 왼쪽 어깨를 내줬다.

앞서 국방부는 30세 이상 예비군과 민방위 대원, 국방·외교 관련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얀센 백신 예약을 받은 바 있다.

시민 요청에 기념촬영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 병원은 상계동 자택과 4분 거리에 있는 곳이다. 이 대표는 “어릴 때부터 다니던 병원인데 카메라가 많이 오니 의사님도 당황했겠다”며 웃었다. 이어 “동네에서 같이 학교에 다니던 형님의 아버지”라고 의사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접종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제가 예방접종을 한 지 오래돼서 생각보다 따끔하긴 하다”며 “어쨌든 방역에 있어서 여야가 따로 없고, 백신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에 빨리 도달하는 것은 국가적 과제”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 배지 들어보이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이어 “백신 부작용 환자에 대해선 여야 합의로 예산을 확보해 까다로운 기준 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백신 접종자는 집합금지 대상에서 제외하는 유연책을 적극 시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현재까지 별다른 이상반응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휴식을 취하면서 상태를 지켜볼 계획이다.

시민들과 인사하는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미국 하버드대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한 이 후보는 2007년 11월부터 2010년 9월까지 이미지 브라우저 개발업체에서 산업기능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따릉이 공방’ 직접 등판한 이준석 “국회 안가봤죠?”
“백신 예약” 인증샷 올린 이준석, 15일 접종 후 휴가
이준석 “尹, 막판 ‘뿅’ 해선 지지안해…마지노선 8월”
“따릉이에 페라가모ㅋㅋ” 루머에 신발 공개한 이준석
이준석 “여자친구 있다…유명인은 아냐” 수줍게 공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