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김대중 대통령의 위대한 발걸음 잊지 않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15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김대중 대통령의 위대한 발걸음과 뜨거웠던 마음을 잊지 않겠다 다짐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역사를 만든 혜안과 용기, 그리고 결단’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2000년 6월 남북의 두 정상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얼싸안던 때의 환호성이 아직도 귀에 들리는 듯하다”며 이 같이 썼다.

그는 이어 “6·15공동선언과 한반도의 평화는 하루아침에 탄생하지 않았다”면서 “김대중 대통령은 1970년 10월 16일 미·중·소일 4대국의 한반도 전쟁 억제 보장, 남북한의 화해와 교류 및 평화통일, 예비군 폐지 등을 담은 대선공약을 내놨다. 미래를 내다보며 시대를 한발 앞서 준비했고 그 모든 노력은 결국 한반도에 살아야 하는 국민의 삶이 나아지도록 하기 위함이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1998년 취임부터 퇴임 시까지 김대중 대통령이 1,2,3 번호를 붙여가며 메모한 노트가 27권이었다고 한다”며 “세계인이 존경하는 거인은, 그렇게 국민을 위해 노심초사(勞心焦思)하며 한반도 평화와 민생을 전진시키기 위해 작은 숫자와 통계 하나하나까지 챙겼던 ‘어머니 같은 마음’의 소유자”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있는 故김대중 대통령 사저 기념관을 방문한다. 기념관은 전날 개관했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