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측 “X파일? 전혀 거리낄것 없다…與공세 떳떳”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여권이 윤 전 총장의 검증을 위해 만들고 있다는 이른바 ‘X파일’을 두고 “(윤 전 총장은) 전혀 거리낄 게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윤 전 총장 측 이동훈 대변인은 16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여당의) 공세가 오더라도 본인은 떳떳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지난달 “대통령이 적당히 되는 게 아니다”며 “윤우진 사건 등 윤석열의 수많은 파일을 준비하고 있다”고 예고한 바 있다. 윤 전 총장 측근인 윤대진 전 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무마 의혹을 지칭한 것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윤 전 총장을 수사하는 상황을 두고도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 징계 재판과정에서 이미 불거진 얘기로, 과도하게 수사하면 국민이 뭐라고 생각하겠는가”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 재직 시절 극심한 갈등 관계에 있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대선 출마설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선 주자로서 열심히 하길 기대한다”고만 답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석열, 김경율 만나 “조국 수사 원칙대로 했다”
추미애 “저는 꿩 잡는 매…윤석열 X파일 같은 거 없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