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례사랑상품권 2배 확대·발행··지역경제 활력

구례사랑상품권 목표 판매액 50% 달성

카드 상품권 도입, 연중 10% 특별할인 실시

<사진=구례군 제공>

전남 구례군이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기 위해 대폭 확대 발행한 구례사랑상품권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16일 구례군에 따르면 구례사랑상품권은 지난 5월말 기준으로 올해 목표 판매액의 50%인 102억원이 판매됐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7% 상승한 수치다. 환전실적은 9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월 대비 35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례군은 구례사랑상품권 발행규모를 지난해 100억원에서 올해 20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긴급 재난지원금, 농어민 공익수당 등 각종 정책수당도 상품권으로 지급돼 관내 소상공인에 큰 힘이 된 것으로 분석했다.

카드형 상품권도 순항중이다. 지난달 출시해 현재까지 900명이 발급했고 6억원을 구매했다. 카드상품권의 경우 사용의 편리성 및 휴대성이 높고 상품권 부정유통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장점으로 인해 비중을 늘려 발행했다. 기간한정이었던 10% 특별할인도 연중 실시할 계획이다. 특별할인기간 연장으로 카드상품권이 생소한 주민들의 신규유입도 많아질 전망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경기 침체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구례사랑상품권이 소비자에게 혜택 제공은 물론 내수경기 진작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상품권 활성화 시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례=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