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JYP측, ITZY 리아 폭로자 불송치…“학폭 인정 뜻 아냐”

아이돌그룹 있지 리아의 학교폭력 폭로 동창생 불송치 결정 관련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재수사 요청할 것”

국민일보DB

아이돌그룹 있지(ITZY) 리아의 학교폭력을 폭로한 동창생에 대해 경찰이 명예훼손죄를 적용하지 않기로 하자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 측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JYP는 15일 “아티스트와 회사는 경찰에 이의신청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재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면서 “더 깊이 있는 수사를 통해 진실이 꼭 가려지길 원한다”고 밝혔다.

JYP는 “억울한 (학폭) 피해자가 있어서도 안 되지만, 동시에 사실이 아닌 폭로나 왜곡된 폭로로 인한 피해자 역시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지난 2월 A씨는 학창시절 리아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여러 차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고 이에 JYP 측은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그러나 최근 경찰은 A씨가 해당 글을 허위로 꾸며 썼다고 볼 명백한 증거가 부족하고, 리아를 비방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A씨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를 결정했다.

JYP는 이 같은 경찰의 판단은 게시물의 내용이 허위라는 증거도, 사실이라는 증거도 없다는 뜻일 뿐 리아의 학교폭력이 사실이라고 인정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있지’ 리아 학폭 폭로한 동창생 명예훼손 무혐의
리아측 “학폭폭로 동창생 무혐의, 받아들이기 어렵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