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불펜 야속한 류현진, 타선 늦게 터진 김광현

나란히 선발 등판해 동반 승리 ‘불발’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임시 홈구장 샬렌필드로 뉴욕 양키스를 불러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1회초에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나란히 선발 등판했지만 동반 승리는 좌절됐다. 모두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에 성공했지만 불펜과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했다.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임시 홈구장 샬렌필드로 뉴욕 양키스를 불러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을 3실점으로 막았다.

양키스의 강타선에게 5피안타 중 2홈런을 허용했고, 4차례나 볼넷으로 1루를 열어줬지만 실점을 퀄리티 스타트에 부합할 만큼 최소화했다. 에이스로서 최선을 다한 셈이다.

문제는 류현진의 뒤를 막아야 할 불펜에 있었다. 5-3으로 앞선 7회초 마운드를 이어받은 불펜 안토니 카스트로가 동점을 허용하면서 류현진의 승리는 무산됐다. 토론토는 결국 5대 6으로 역전패했다.

류현진은 이날까지 3경기 연속으로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중간 전적 5승 4패 평균자책점 3.43을 기록하고 있다.

허리 통증을 이겨내고 복귀한 김광현은 같은 날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으로 마이애미 말린스를 불러 가진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3피안타 5볼넷 1실을 기록했다.

김광현의 경우 잘 던졌지만 타선의 지원이 미흡했다. 김광현은 0-1로 뒤처진 6회에 교체됐고, 같은 회 말 2사 3루에서 폴 골드슈미트의 우전 적시타로 동점에 성공해 패전을 면했다. 골드슈미트는 9회말 끝내기 솔로 홈런으로 세인트루이스의 2대 1 승리를 이끌었다.

김광현의 승수는 1개(4패)로 고정돼 있다. 이날 길게 던지면서 실점을 최소화한 호투로 평균자책점만 4.05에서 3.72로 내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