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대로만 하자, 그럼 롤드컵 갈 수 있겠다”

‘덕담’ 서대길 인터뷰

‘덕담’ 서대길. 라이엇 게임즈 제공

농심의 바텀라인을 책임지고 있는 ‘덕담’ 서대길이 “팀원과 ‘지금 좋다, 이대로만 가면 롤드컵 갈 수 있겠다’ 하고 다독이고 있다”고 전했다.

서대길이 원거리딜러로 활약한 농심은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DRX를 2대 1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달린 농심은 선두권을 유지했다. 서대길은 세 세트 연속 이즈리얼을 골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서대길은 “세 경기 모두 2대 1로 이겼다”면서 완전히 만족스러운 결과는 아니라고 평가했다. 그는 “연승해서 분위기는 좋은 편인데, 이어가고 싶다. 좀 더 많이 노력해서 (젠지, T1전을)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서대길과의 인터뷰 일문일답이다.

-3연승 질주를 했다. 경기력 만족하는지.
“지금까지 완전히 만족스럽진 않다. 세 경기 모두 2대 1로 이겼다. 다음 상대 젠지를 상대하려면 2대 0으로 이겨야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특히 오늘 같은 경우에 바텀에서 라인전이 많이 아쉬웠다. 마음에 안 들었다.”

-세 세트 연속 이즈리얼을 골랐다. 2세트에서 바루스를 상대로 패하고 이후 밴카드로 활용했다.
“(바루스가) 위협적이라 밴한 건 아니었다. 상대가 바루스로 반반을 간다는 마인드였던 거 같다. 굳이 바루스를 주지 말고 자르자는 얘기가 나왔다. 이즈리얼은 지금 최고의 티어라고 생각한다. 선픽용 카드로 무난한 것 같다.”

-소라카가 나올 때 이겼다. 팀 내에서 티어 정리가 된 건지.
“완벽히 되진 않았다. 연습때 한 번 정도 했는데, 오늘 경기에서 괜찮게 플레이가 나온 것 같다.”

-이후 젠지, T1 등 만만찮은 상대를 만난다. 두 팀 모두 바텀 라인이 막강한데.
“3연승해서 분위기가 좋은 편이다. 이 분위기 이어가고 싶다. 좀 더 많이 노력해서 이기겠다.”

-개막 후 연승을 달리며 4번 시드에 대해 팀 내에서 꽤 고무적일 것 같은데.
“팀원과 ‘지금 좋다, 이대로만 가면 롤드컵 갈 수 있겠다’ 하고 다독이고 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는.
“강팀들을 만나게 된다. 이겨서 1등 지키겠다. 관중 입장이 열렸는데,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하다.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