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재원, 이준석에 직격…“공부 못해도 훌륭한 지도자 많아”

공직후보자 자격시험 “민주주의 근간인 국민주권주의와 맞지 않아” 비판
한기호·김도읍 내정엔 "따로 통보 못 받았지만 잘한 인사"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권현구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준석 대표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을 정면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17일 YTN 라디오를 통해 “(자격시험은) 국민주권주의의 대원칙과 맞지 않고, 설사 정당에서 공직 후보자를 추천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는 “선출직은 시험제도에 의하지 않고 국민이 선출하도록 만든 제도로 이는 민주주의의 근간인 국민주권주의와 관련이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공천권 자체가 국민의 몫인데 여기에 시험제도를 도입한다는 것은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접근”이라고도 했다.

또한 “공부를 하지 못했거나 학습능력이 떨어져도 국민과 애환을 함께하면서 이를 정책에 반영해주는 역할을 하는 지도자를 많이 봤다”며 “깊이 다시 생각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역에 가면 학교에 다니지 않은 분, 컴퓨터 근처에 가보지 못한 분도 선출직으로서 훌륭한 분들을 여럿 뵀다”며 “일방적인 시험으로 (공직 후보자를) 걸러내겠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에 각각 한기호·김도읍 의원이 내정된 데 대해서는 “따로 통보받지 못했다”면서도 “잘한 인사라 생각한다”고 평했다. 그는 “의견 조율이 미흡했다 하더라도 인선 자체가 잘 돼 오늘 최고위 의결 시 적극적으로 찬성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