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스가 日 총리, 국내 정치용으로 한국 이용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영국 콘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계기 약식 한·일 정상회담 취소 논란 등과 관련해 “스가 일본 총리가 국내 정치용으로 우리를 이용하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수석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과) 잘 지내보려고 하고 있는데 거기에 대해 일본이 국내 정치요소 때문에 그러는지 모르겠는데 계속 엉뚱한 소리를 하고, 폄훼하는 태도를 보여 불쾌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옛날에 아베가 위기 때마다 한국을 공격하면서 (국내 여론을) 반전시켰는데 스가가 똑같은 수법을 쓴다고 생각한다”며 “외교라는 건 파트너가 있고 다른 나라에 대한 예우를 가져야 되는데 (일본이) 상식적이지 않다”고 작심 비판했다.

그는 “외교 채널에 있는 사람들은 내색도 못 하고 끙끙 앓는 모습들을 본다. 참 내가 저 자리에 아닌 게 다행이다 싶다”라며 “내가 ‘이 꼴 당하고도 가만히 있어야 됩니까’라고 물어보면 한숨만 쉰다”고 토로했다.

이 수석은 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 추진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는 없다”면서도 “전체적으로 지금 우리가 평화 프로세스를 진행하고 있으니까 거기에 맞는 다양한 방법들, 다양한 아이디어들을 지금 고민하고 있고 실행해 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한편 이 수석은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나온 여야정 상설협의체 논의에 대해선 “잘 됐다.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내용 있게 하자, 정도만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아울러 국민의힘 ‘당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심사위원 제안에 대해선 “제가 토론회는 일가견이 있다는 평가를 받아서 심사할 자격은 있을 것”이라며 “다르게 오해될 여지가 없을지 고민을 해봐야 될 것 같은데 이상하지는 않을 것 같다. 간다고 하면 휴가 내고 가야 될 것”이라고 의욕을 보였다. 그러면서 “개그로 얘기했는데 다큐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임기말을 맞은 문재인정부에 레임덕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 수석은 “우리가 잘해서 없다는 뜻으로 드리는 말씀이 아니다. 지금 코로나 위기가 지속되고 있지 않느냐”며 “이 정부는 임기 마지막 날까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그것이 위기 극복에서 그치지 않고 새로운 도약으로 가기 위한 준비를 해야 되기 때문에 우리 의지와 상관없이 그건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위기 극복이라는 큰 숙제를 하고 있기 때문에 ‘레임덕이다’ 이런 호사를 누릴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쓴소리도 했다. 이 수석은 “세상을 바꾸는 쪽에 방점을 찍고 있는 분들이 (자신이) 가지고 있는 직위나 권력이나 자리에 연연하고 있는 건 아닌가”며 “변화하기보다는 멈춰 있는 것이 아닌지 그 지점을 반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오른쪽)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예방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 수석은 “다양한 세대가 들어와서 자기 문제를 가지고 고민하게끔 해주고 의사결정에 참여하게 해주고 더 많은 권력을 가지게 해주는 게 맞는 방식인데 ‘내가 해 줄게’ ‘내가 더 선의를 갖고 내가 더 잘 아니까 내가 풀어줄게’라는 방식으로 하다가 결국 당사자들한테는 거부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그러면서 “진보라는 세력, 특히 민주당이나 이쪽 진영에 있는 사람들이 혁신을 포기했을 때는 더 이상 진보라는 이름을 쓸 수 없다고 본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 수석은 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청년특임장관 신설 건의에 대해서는 “상징성은 있지만 정부조직법을 바꿔야 하는데, 임기가 1년도 채 안 남은 정부가 정부조직법을 바꿔서 장관급 직위를 새로 만든다는 게 잘 받아들여질까 하는 의구심이 있어 주저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야당이나 여의도 정치권에서 다르게 오해만 안 한다면 검토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이철희, 송영길 대표 연설 다음날 민주당에 ‘쓴소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