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썹 문신 하셨죠?” 류호정이 타투업법 설득한 방법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잔디밭에서 타투업법 제정을 위한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타투업법 발의 과정과 제정 촉구 기자회견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류호정 의원은 16일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 출연해 국회의원으로서 보기 드문 파격적인 옷차림으로 기자회견을 연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류 의원은 16일 국회 앞마당에서 타투 스티커를 붙인 채 등이 드러나는 보라색 원피스를 입고 ‘타투업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타인에게 상처를 주지 않으면서도 생존이 걸린 절박한 문제를 어떻게 국민들께 잘 알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 “‘쇼’라는 비판을 들을지언정 그런 옷을 한 번 입으면 (타투업법을) 훨씬 더 많이 알릴 수 있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류 의원은 “현재 타투이스트들은 성폭력 피해를 입거나 협박을 당해 돈을 뜯기는 일 등을 비일비재하게 겪는다”며 “등을 스케치북 삼아 그분들이 작업한 작품을 (타투스티커로) 드러내면 이 문제를 조금 더 알릴 수 있겠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국회의원들이 대부분 남성이고 나이가 많은 만큼 타투업에 대해 공감대를 얻기 힘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류 의원은 “청년들은 많은 설명 없이도 피부로 공감할 수 있지만 아무래도 의원들에게는 상세한 설명이 필요하다. 그럴 때 조금 ‘다르긴 다르구나’라고 느낀다”고 답했다.

류 의원은 공동 발의자 10인을 채우기 위해 사용한 전략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정의당 의원 6명 외에 4명의 발의자가 필요했다”며 “국회에도 눈썹 문신한 의원들 몇 분 계시더라. 홍준표 의원님께 ‘눈썹 문신하셨잖아요’ 하며 찾아갔다”고 전했다.

이어 “홍 의원님은 흔쾌히 웃으면서 법안을 살펴보고 공감해줬다”면서 “홍 의원님 외에도 모든 당에서 눈썹 문신하신 의원님들이 참여하셨다”고 덧붙였다.

정인화 인턴기자

등 보이는 드레스 입고 타투업법 촉구…류호정 또 파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