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故유상철 조문 악플 고소…“선처 없다”[전문]

전북 현대의 '조언자'로 나서며 국내 프로축구 무대에 입성한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21일 오전 경기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전북 어드바이저 취임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1 연합뉴스

전 한국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박지성(40) JS재단 이사장이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 조문 관련 악플에 강경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성은 자신과 아내에 대해 악플을 남긴 네티즌들에 ‘선처 없는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박지성은 전날 서울 서초경찰서에 다수의 댓글·게시글 작성자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박지성의 소속사 에투알클래식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박지성과 그 일가를 향해 인터넷에서 악의적 글을 작성한 자들에 대한 고소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故유상철 전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하며 축구계 안팎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그러나 당시 영국에 머물던 박지성은 유 전 감독의 빈소를 찾지 못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에 박지성이 왜 조문을 오지 않느냐는 내용의 댓글 등으로 악플공세를 펼쳤다.

에투알클래식은 “인터넷에서 박지성 관련 악성 게시글·댓글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데이터를 수집해 왔다”며 “(유상철 조문과 관련) 박지성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박지성의 아내가 운영하는 유튜브채널(만두랑)에마저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위의 욕설을 쏟아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른 악성 게시물 작성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며 강경 대응할 것을 밝혔다.

또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지성을 대신해 박지성의 부친이 대신 조문했고, 박지성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눴다”면서 “당시 조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지성의 의견에 따라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돼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이어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당시 박지성의 아내인 김 전 아나운서도 유튜브 채널에 글을 올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 살고 계신 겁니까”라며 ‘악플러’들을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분들께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하 박지성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지성 JS재단 이사장(이하 박이사장)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에투알클래식입니다.

박 이사장과 일가를 향해 인터넷상에서 악의적인 글을 작성한 자들에 대한 고소가 현재 진행 중임을 알립니다.

박 이사장은 법무법인 일현(변호사 조수환)를 대리인으로 선임해 모욕적인 비방을 일삼은 악성 인터넷 게시물 작성자들을 2021년 6월 16일(수)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당사는 인터넷상에서의 박 이사장 관련 악성 게시글과 댓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데이터를 수집해왔습니다. 최근 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사망한 후에 박 이사장이 영국 런던에 거주하여 미처 조문하지 못하자, 이에 관하여 박 이사장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박 이사장의 아내(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채널(만두랑)에 마저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위의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른 악성 게시물 작성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하였습니다.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 이사장을 대신해 아버님께서 조문해 조의를 표하였으며, 박 이사장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누었습니다. 당시 존경하는 선배이자 동료 축구인을 잃은 참담함 속에서 박 이사장의 조의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 이사장의 의견에 따라 당사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되는 바,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밝힙니다.

에투알클래식은 박 이사장을 대신해 소송 진행 과정에서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임을 함께 말씀드립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