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숙소 성폭행’ 피해女에 ‘79억 비밀합의금’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미국 뉴욕의 한 숙소에서 성폭행 피해를 본 여성에게 비밀 합의금으로 700만 달러(약 79억원)를 지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15일(현지시간) 경찰과 법원 기록, 내부 직원들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쓴 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사내에 이른바 ‘블랙박스’라고 불리는 비밀 보안팀을 운영하면서 범죄 피해를 당한 고객이나 호스트에게 수천만 달러를 지급하며 자사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을 조용히 해결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모습. AP 연합뉴스

뉴욕 숙소에서 벌어진 성폭행 사건은 호주 출신 여성 A씨(29)가 친구들과 2016년 새해맞이를 위해 미국 뉴욕을 찾았을 때 벌어졌다.

이들은 맨해튼 타임스퀘어에서 남쪽으로 조금 떨어진 에어비앤비의 인기 숙소를 예약했다. 인근 식품 잡화점에서 열쇠를 찾아 체크인 한 A씨는 친구들과 함께 바에서 시간을 보내다 혼자 먼저 숙소로 돌아왔다.

그러나 숙소에 한 남성이 먼저 침입해있었고 혼자 돌아온 그녀를 칼로 위협, 성폭행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와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을 떠났던 성폭행 용의자가 다시 아파트로 돌아왔다 경찰에 체포됐다.

이런 사실을 전해 들은 에어비앤비 측은 즉각 위기관리 전담 보안팀을 투입했다고 한다. 이들은 A씨를 위해 호텔에 숙소를 잡고, 호주에서 A씨 어머니를 모셔오고 다시 이들이 호주로 돌아가는 비용도 부담했다. 기타 치료 및 카운슬링 비용은 물론이였다. 에어비앤비는 2년 뒤 A씨에게 700만달러(약79억원)를 지급하는 대신 A씨는 이런 사건을 공개하거나 별도 법적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합의했다.

실제 A씨 사건은 그동안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A씨가 받은 700만 달러는 에어비앤비가 지급한 합의금 중 역대 최대 규모로 전해졌다.


블룸버그는 에어비앤비가 뉴욕 사건처럼 회사 홍보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사건과 관련해 고객에게 매년 5000만달러(약 570억원)를 써왔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숙소에 묵은 고객이 집기 등에 손상을 입혀 호스트에게 지급한 돈도 포함됐다.

일간 가디언은 뉴욕 사건 외에도 미국 마이애미 출신의 여성이 코스타리카의 에어비앤비 숙소에 머물다가 보안요원에게 살해당한 일, 2017년 뉴멕시코 출신의 여성이 호스트에게 성폭력을 당한 일이 있었으며, 역시 에어비앤비가 합의금을 지급해 해결했다고 전했다.

에어비앤비 대변인은 이 같은 보도를 전면 부인하지 않은 채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합의했더라도 피해자는 자신의 경험에 대해 자유롭게 말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또 에어비앤비의 보안팀은 보도와 달리 공개된 조직이며 전반적인 고객지원 활동을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회사와 경영진의 우선 사항은 피해자를 지원하고, 트라우마를 겪는 이를 위해 옳은 일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