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걷지도 못한 34㎏ 피해자…‘오피스텔 살인’ 재구성

'오피스텔 감금 살해 사건' 피의자. 연합뉴스

지난 13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 화장실 바닥에서 20세 박모씨가 나체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에게는 결박, 폭행의 흔적이 있었고, 몸무게는 34㎏에 불과했다. 그는 영양실조 상태에서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

박씨를 숨지게 한 것으로 파악된 친구 안모(20)씨와 김모(20)씨는 박씨 가족에게 상해죄로 고소를 당한 것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이들의 악연은 고등학교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박씨와 김씨는 지방의 한 고등학교에서 동창으로 처음 만났다. 이후 김씨는 중학교 동창인 안씨와 서울의 같은 대학에 붙자 지난해 6월부터 강남구 역삼동 원룸에서 함께 살기 시작했다. 김씨와 인연이 있는 박씨는 같은 해 7월 이들의 거처에 처음 방문했고, 이때 안씨와도 알게 됐다.

안씨와 김씨의 범죄는 지난해 말부터 수면 위로 등장했다. 박씨는 지난해 11월 초 서울 서초 양재파출소에 임의동행했다. 그는 편의점에서 음료수 1병을 훔치다가 점주에게 걸려 신고를 당했다고 한다. 편의점주는 겨울인데도 반팔을 입고 있는 박씨의 모습을 보고 빵을 먹도록 하고, 출동한 경찰에게도 처벌 불원 의사를 밝혔다.

당시 안씨와 김씨는 파출소로 찾아와 박씨를 데려가겠다고 했다. 그러나 반팔 옷을 입은 박씨의 몸에서 폭행 흔적을 확인한 양재파출소 경찰관은 대구에 있는 박씨 아버지에게 직접 연락해 인계했다.

병원 치료를 받고 퇴원한 박씨와 그의 아버지는 지난해 11월 8일 대구 달성경찰서를 찾아 안씨와 김씨를 상해 혐의로 고소했다. 같은 달 22일 경찰은 피해 진술을 받았고, 나흘 뒤인 26일 피의자들의 주거지 관할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로 사건을 이송했다. 이때는 안씨 등이 마포구 연남동 오피스텔로 이사를 온 상황이었다.

영등포경찰서는 올해 1월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이들을 소환해 조사하고 신문조서 등을 작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박씨가 자신들을 고소한 사실에 앙심을 품고 지난 3월 31일 대구까지 내려가 박씨를 서울로 데려왔다. 경찰은 이 과정을 납치로 판단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들은 박씨를 서울로 데리고 온 뒤 강압 상태에서 식사 등도 제대로 제공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찰이 4월 17일 상해 고소건 수사의 일환으로 대질조사를 위해 출석을 요구하려고 박씨에게 전화를 걸었을 때도 안씨 등은 강압 상태에서 “지금 지방에 있다”고 대답하게 하거나 재차 온 전화를 받지 못하도록 했다. 박씨는 결국 지난달 3일 이들의 강압에 못 이겨 담당 형사에게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또 다른 피의자. 연합뉴스

이들은 이달 1일 사건 발생지인 연남동 오피스텔로 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이 당시 CCTV로 확인한 박씨의 상태는 혼자서 제대로 걷지 못할 정도였다고 한다. 안씨 등에 의해 다시 서울로 올라온 3월 31일 이후 줄곧 폭행 등 학대를 당했음을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박씨는 이달 1일 이후 집 밖으로 나온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국 박씨는 이달 13일 오피스텔 화장실 바닥에서 나체 상태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박씨의 몸무게는 34㎏에 불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씨와 안씨를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그러나 이후 박씨가 저체중 상태로 결박된 채 폭행당한 흔적을 확인하고 이들의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했다. 또 이들이 상해 고소에 앙심을 품고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혐의를 다시 특정범죄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보복범죄 가중처벌) 위반으로 바꾸는 것을 검토 중이다.

안씨와 김씨는 지난 15일 구속됐다. 이들은 “죽이려는 고의를 갖고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박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아울러 안씨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 조사도 계속해서 이어갈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오피스텔 살인’ 피해자 고소에 앙심 품고 감금·폭행”
“감금된채 정서적학대 당한 피해자…두려움에 저항못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