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非이재명계 ‘경선연기 연판장’…이재명계 “탐욕적” 전면전 임박

이낙연·정세균계 중심 60여명 ‘연판장’…최고위 압박
이재명계 정성호 “탐욕적 이기심 끝 어딘가” 개탄

국민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일정을 놓고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 중심으로 ‘경선 일정 연기’를 위한 연판장이 돌자, 이재명계에선 “탐욕적 이기심”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사실상 계파 간 전면전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측 의원들은 18일 오전 최고위 전에 경선 일정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의총 소집요구서를 당 지도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전날까지 이에 서명한 의원만 6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송영길 대표 등이 이날 최고위에서 ‘대선 180일 전 후보 선출’이라는 현행 일정 유지 의사를 보이자 그전에 실력행사에 나선 것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앞서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9월 경선은 무난하게 지는 길. 무난하게 지는 것이 뻔히 보이는 길을 걸어갈 순 없다”며 경선 연기론을 재차 주장한 바 있다. 전혜숙 의원도 “경선 일정은 코로나로 집단면역을 형성하고 실내 옥외 집회가 지금보다 자유로운 시기를 가늠해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도 직접 전날 YTN에 출연해 “단답식으로 이야기하자면 (경선 연기) 필요하다, 이렇게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정성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이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 토론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

이에 현행 일정 유지를 주장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측 의원들은 이러한 시도에 격하게 반발했다.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민생의 어려움은 점점 심각해 지고 있는데 여당에서 특정인, 특정 계파의 이익만을 위해 경선연기를 하자며 의총 소집 연판장이나 돌리는 행태를 보면서 참담함을 금할 수가 없다”며 “대선 실패해도 나만 살면 된다는 탐욕적 이기심의 끝이 어딘지 걱정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의원들의 집단행동에 송 대표가 이날 최고위에서 경선 일정을 확정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당 지도부로서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요구하면 의총을 열도록 한 당헌·당규를 무시하긴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송 대표는 전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에서 “당헌·당규 해석 결정은 당 대표와 최고위가 하는 것”이라며 경선 일정 연기 문제를 의원총회 안건으로 부칠 가능성엔 선을 그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경선 연기” 이낙연·정세균 측 의원들 결국 집단행동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