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작품” vs “불쾌하다”…인천 ‘오줌싸개’ 동상 논란

송도 센트럴파크 '갯벌 오줌싸개' 조형물. 인천시설공단 홈페이지 캡처

인천 한 공원에 설치된 조형물을 두고 적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에 있는 오줌싸개 동상을 철거해달라는 민원 2건이 접수됐다.

해당 조형물은 2011년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라는 동상으로 바지를 벗은 남자아이 3명이 강가 쪽으로 소변을 누는 모습을 분수 형태로 표현했다.

작가 김영걸씨는 과거 송도 일대 갯벌에서 조개를 잡으러 돌아다니던 아이들이 화장실에 갈 수 없어 갯벌 한가운데서 오줌싸기 시합을 하며 놀았던 추억을 되살리며 작품을 만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민원인들은 “바지를 벗고 성기를 드러낸 모습이 불쾌하다. 남자아이가 소변보는 동상이 공원에 왜 필요하냐”며 철거를 요청했다.

송도 센트럴파크 '갯벌 오줌싸개' 조형물. 인천시설공단 홈페이지 캡처

한 네티즌은 “센트럴파크를 산책하다 아랫도리를 내리고 성기를 드러내고 소변을 누는 조형물을 발견했다”며 “조형물을 보는 순간 불쾌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노상 방뇨를 묘사한 시대의 향수는 인천의 역사와 상관도 없어 보이고 센트럴파크가 가진 이미지와 어울리지도 않는다”며 “다른 상징성 있는 예술 작품으로 바뀌었으면 한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익살스럽고 재미있다’ ‘예술은 예술일 뿐 작품에 대한 획일화된 평가를 바라는 것은 옳지 않다’ 등의 의견도 나왔다. 오줌싸개 동상을 예술의 영역으로 봐야 한다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논란이 이전에도 발생한 바 있다.

2017년 9월 서울광장에서는 ‘소변보는 아동’을 형상화한 음수대가 등장했다가 일부 시민의 지적에 철거하는 일이 있었다.

같은 해 10월 경북 영주시에서 열린 풍기인삼축제 행사장에서도 남성 성기를 형상화한 조형물이 설치됐다 해당 부위가 철거됐다.

김아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