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서 보며 위안…” 朴 조롱 논란에 이준석 해명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구속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 “내가 당대표 된 걸 감옥에서 보며 위안이 됐길 바란다”는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1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을 면회했느냐’는 질문에 “(면회를 간 적이) 없고 앞으로도 면회 계획은 없다”며 이같이 답변했다고 보도됐다.

이에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박근혜 키즈’로 정계에 입문한 이 대표가 사실상 박 전 대통령을 조롱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계속되자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터뷰 원문을 공개했다. 원문을 보면 이 대표는 “내가 당대표로 성공해 그분(박 전 대통령)이 ‘인재 영입 잘했구나, 사람 보는 눈이 있었구나’ 평가를 받게 하고 싶다”며 “가끔 그분이 궁금하다. 감옥에서 제가 당대표 된 걸 보시긴 한 건지…”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조선일보 보도에서 저 표현 때문에 말이 많은데 원래 긴 인터뷰를 축약하다 보면 저렇게 오해 살 표현이 되기도 한다”며 “실제 발언이 뭐였는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다 보니 언론사에서 제가 발언한 내용 그대로를 축약 없이 원문으로 다시 업데이트해서 올린 듯한데 문제될 발언 하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당 대표 경선 중이던 지난 3일 대구 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박 전 대통령의 탄핵 소추는 정당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당대표를 맡겨 주신다면 박 전 대통령이 이준석을 영입한 것이 정말 잘한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호소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이준석 효과’ 연일 상승세 국힘…국정농단 후 최고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