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고양이는 왜 땀을 흘리지 않을까? [개st상식]

체온조절, 중요한 생존의 문제
동물은 땀 대신 가쁜 호흡으로 체온 조절
털은 단열재, 박박 밀면 더위에 취약

"헥헥, 너무 더워요" 더운 여름철이면 혓바닥을 내밀고 거친 숨을 몰아쉬는 개, 고양이를 자주 볼 수 있다. 미국애견협회(American Kennel Club)

체온 조절은 동물에게 중요한 생존의 문제입니다. 체온이 42도를 넘어가면 신체를 구성하는 단백질과 효소가 파괴되기 때문이지요. 그래서 동물들은 차가운 물체에 몸을 기대거나 땀, 호흡 등 다양한 방식으로 체온을 조절합니다.

무더운 여름철이면 숨을 크게 헐떡이는 개, 고양이를 보며 걱정하는 분이 많습니다. 혹여나 건강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기도 합니다만, 아무리 더워도 개는 땀을 거의 흘리지 않습니다. 털이 나지 않은 신체의 특정 부위, 이를테면 발바닥 같은 곳에서만 땀을 소량 배출하죠. 체내의 열을 주로 땀으로 배출하는 사람으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모습입니다.

동물에게는 땀 대신 다른 온도조절장치들이 있습니다. 공기와의 마찰 면적이 넓은 귀, 혓바닥, 폐의 내부 등이죠. 미국 애견협회(AKC)와 수의사들의 연구 교류 사이트인 펫엠디(PetMD)의 분석을 소개합니다.

날이 더워질수록 반려동물은 그늘에서 오래 머문다. 땀을 흘리는 인간보다 체열 조절하는 기능이 떨어진다. Indianapublicmedia

숨넘어갈라…개고양이가 헐떡이는 이유

동물의 피부에는 두 종류의 분비샘이 있습니다. 온도조절을 하는 메로크린(Merocrine) 땀샘과 자기 존재를 알리는 신호인 페로몬을 배출하는 아포크린(Apocrine) 샘이죠.

인간의 땀샘은 메로크린 땀샘의 일종입니다. 여기서 흐르는 땀은 과열된 체온을 식혀줍니다. 격렬한 운동을 할 때 미끄럼방지 역할을 하고, 자극적인 음식을 먹거나 긴장될 때에도 땀을 내보내지만 주요 기능은 체온 조절이지요. 인간을 제외한 동물들은 대부분 이 분비샘이 발바닥에 몰려 있으며, 털이 덮은 부위에서는 발견되지 않습니다. 여름철 개나 고양이가 지나간 마룻바닥을 자세히 살펴보면 발바닥 모양으로 남은 땀 자국을 볼 수 있지요.

여름철이면 개 발자국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동물의 땀샘은 발바닥에 주로 몰려 있다. Reddit

인간과 달리 개, 고양이의 온몸에는 페로몬을 배출하는 아포크린 샘이 퍼져 있습니다. 페로몬에는 개체마다 독특한 향이 담겨 있으며 다른 동물들에게 영역을 과시하고 발정기임을 알리는 역할을 합니다.

반려동물에게 땀의 체온조절 역할은 미미합니다. 대신 반려동물은 가쁜 호흡으로 체온을 낮춥니다. 개나 고양이가 숨을 헐떡일 때, 공기와의 마찰면적이 넓은 혀, 코, 귀를 비롯해 폐의 내부에서 뜨거운 수분이 증발하지요. 공기와의 단면적을 넓히기 위해 귀, 입술 등의 혈관이 크게 팽창합니다. 뜨거웠던 혈액은 피부와 가까운 혈관을 흐르며 빠르게 냉각되는데 이를 반복하면 동물의 체온은 낮아집니다.

털은 탁월한 단열재, 박박 밀지 마세요

여름이면 반려동물을 삭발해버리는 보호자도 있습니다. 동물이 뒤덮은 털로 인해 더위에 시달릴 것 같다는 걱정 때문이지만 잘못된 판단입니다.

털은 추위와 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단열재 역할을 합니다. AKC의 제리 클라인 선임 수의사는 “반려견의 털은 더위를 막아주고 특히 공기를 머금어서 몸을 식혀준다”면서 “(추운 지역에서 온) 이중모 품종이라고 해도 털을 박박 밀면 안된다”고 설명합니다. 털을 심하게 밀면 오히려 단열층이 사라지고 자외선에 노출됩니다. 그 결과 열사병 위험이 커지며 모낭염이 생길 수 있지요.

"산책은 좋은데, 더운 건 싫어요!" 동물들은 사람보다 체온 조절능력이 떨어진다. 더운 날에는 그늘에서 20~30분 간격으로 자주 쉬어야 한다. AKC

반려동물들은 땀을 흘리는 사람보다 체온 조절 능력이 떨어집니다. 더운 여름철이면 열사병에 쉽게 걸리곤 하죠. 따라서 여름에는 30분 넘는 장시간 산책을 삼가고, 시원한 대리석 재질의 쿨매트를 제공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만일 반려동물이 ▲41도 넘는 체온 ▲더위로 인한 구토 ▲발작 ▲창백해진 혓바닥 ▲무겁고 매우 더딘 호흡 증상을 보인다면 열사병을 의심해야 합니다. 즉시 체온을 낮춰주면서 동물병원으로 데려가길 권합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개st상식]
고양이 알레르기 심한데…같이 살 수 있나요 [개st상식]
고통스런 전체 발치…고양이 구내염 예방하려면 [개st상식]
“눈가에 혹이 대롱대롱”…반려동물의 체리아이 [개st상식]
여름휴가철, 반려동물 안심하고 맡기려면 [개st상식]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