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완화 관철한 송영길…성난 부동산 민심 달랠까

‘부자 감세’ 당내 반발 잇따랐지만…
반대파에 일일이 전화 돌리며 설득
부결됐다면 리더십 훼손 불가피했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윤호중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세제 논의를 위한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종부세와 양도세를 완화하자는 기존 부동산특위의 안을 관철시켰다. ‘부자 감세’라는 반발이 거세더라도 내년 대선에 앞서 성난 부동산 민심을 달래야만 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세제 완화를 결정한 18일 민주당 의원총회는 3시간가량 진행됐다. 특위안에 대한 반발이 거셌던 만큼 이날 의총에선 격렬한 토론이 오갔다.

먼저 ‘감세 찬성파’인 김진표 의원은 찬성 PT를 통해 “집값 상승과 세 부담 폭증으로 부동산 민심이 악화했다”며 “재보선 당시 대패를 안겨준 부동산 민심을 붙잡지 못하면 50만 표 내외로 승패가 갈릴 대선에서도 필패가 예상된다”고 세제 완화를 강력히 주장했다.

이어 반대 PT를 진행한 ‘감세 반대파’ 진성준 의원은 “종부세와 양도세 완화론은 부자들을 위한 감세안”이라면서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를 훼손하고, 집값 폭등에 절망하고 있는 청년과 신혼부부, 무주택 서민들의 분노와 저항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거세게 비판을 가했다.

이어진 찬반 토론에선 민병덕·박성준·유동수 의원이 찬성 토론자로 나섰다. 김종민·신동근 ·오기형 의원이 반대 토론자였다.

이날 의총에서 특위안이 전부 관철되면서 송 대표도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송 대표는 특위안 당론 채택을 위해 반대파 의원들에게 일일이 전화해 부자감세가 아니라고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안이 부결됐다면 출범을 갓 한 달 넘긴 송 대표의 리더십도 훼손이 불가피했다.

한편 이날 진행된 모바일 투표는 애초 오후 5시부터 30분간 진행하기로 했으나 참여가 저조했던 탓에 여러 차례 연장돼 결국 오후 6시15분에 마감했다. 최종 투표율은 82.25%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