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격리 교민 31명 여권 쓰레기로 착각해 소각

서류 작성 이유로 수거, 관리 소홀로 모두 태워
한국은 백신 접종자 격리 면제, 중국은 ‘3주’ 유지
中한국인회 “동등한 혜택 요청”

중국 톈진에 있는 해외 입국자 격리 시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해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3주 격리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권지혜 특파원

중국에 입국해 격리 중인 한국인 31명의 여권을 중국 당국이 관리 소홀로 모두 소각한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다.

19일 베이징 외교소식통 등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은 지난 4일 인천을 출발해 베이징에 도착한 뒤 시설 격리에 들어간 한국 교민 31명의 여권을 수거해갔다. 서류 작성에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런데 중국 당국은 며칠이 지나도 여권을 돌려주지 않았다. 확인 결과 이들의 여권은 전부 소각된 상태였다.

중국 측은 주중 한국 대사관에 방역 당국 관계자가 여권을 봉투에 담아놓았는데 격리 시설 직원이 쓰레기로 착각해 폐기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은 관리 소홀로 벌어진 일인 만큼 3주간 격리 비용 전액을 부담하고 비자를 무료로 다시 발급해주겠다고 밝혔다.

주중 한국 대사관은 여권 재발급에 들어갔다. 그러나 여권 번호가 바뀌는 데다 기존 여권에 있던 다른 나라 비자가 없어져 새로 발급받아야 하는 등 불편함이 큰 상황이다. 대사관 관계자는 “어처구니 없는 대형 사고가 발생했다”며 “교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해외에서 입국 시 3주 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다음 달 1일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식과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 초대형 국가 행사가 예정돼 있어 한동안 이러한 방역 조치를 계속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한국인회총연합은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상호주의에 입각한 격리 원칙과 형평성에 따라 한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 중국에 입국할 때, 중국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한국에 귀국했다 중국으로 재입국할 때 격리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중국 정부에 요청해 달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반면 한국은 다음 달부터 시노팜과 시노백 등 세계보건기구(WHO)가 승인한 중국산 백신 2종을 접종한 입국자에 대해 2주 격리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중요 사업이나 직계가족 방문 등 인도적 목적으로 입국하는 경우에 한해 국내 백힌 접종자와 마찬가지로 혜택을 주기로 한 것이다. 이를 두고 중국 관영 매체는 “WHO가 중국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이후 한국은 시노팜과 시노백 백신 접종자를 2주 의무 격리 대상에서 완전히 면제하는 첫 번째 국가가 됐다”며 “한국의 정책은 중국 백신에 대한 신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 없이 3주 격리 조치를 유지하고 있어 상호주의와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한국인회총연합은 이날 한국에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이 중국에 입국할 때, 또 중국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이 한국에 귀국했다 중국으로 재입국할 때 격리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중국 정부에 요청해 달라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렸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