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찾은 정세균…거듭 “경선 연기” 촉구

“선거 지면 무슨 소용 있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9일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의 대권 잠룡 중 하나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경선 일정 연기를 거듭 촉구했다.

정 전 총리는 19일 대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 대선 경선 시기를 정하는 것은 당헌 개정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와는 달리 대선 후보 경선은 당헌 개정 사안이 아니라면서 “현재 당헌에는 경선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당무위원회 결의로 조정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잡혀 제대로 경선하는 것이 국민들의 알권리도 충족을 시키고 경선 흥행도 가능한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많은 당원과 국회의원들이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 지도부는 어떻게 하는 것이 대선 승리의 길인지 각 후보는 이해관계 차원을 뛰어넘어서 어떻게 하는 것이 정권 재창출의 길인지 생각해보고 그길로 가야 한다”며 “후보가 됐는데 선거에 지면 무슨 소용이 있냐”고 강조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