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상위 2% 종부세 해괴한 세금…무능정권 끝내자”

“정권 바꾸면 부동산 세금 합리적으로 조정하겠다”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결정한 상위 2%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부과안 대해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세금”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민주당은 종부세 면제 기준을 두고 9억원과 12억원 사이를 오락가락하다 이도 저도 아닌 해괴한 세금을 만들었다”며 “세금은 소득, 자산, 가격 등 화폐로 측정할 수 있는 종목에 대해 법률로 세율을 정해야 한다. 이것이 헌법이 정한 조세법률주의”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런데 부동산 가격이 올라가든 내려가든 상관없이 상위 2%는 무조건 세금을 내라? 이는 조세법률주의가 아니라 ‘조세 편가르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세금과 규제에만 집착했고, 그 결과는 자고 나면 치솟아 있는 미친 집값과 미친 전월세였다”며 “대다수 중산층 서민들, 2030 세대에게는 ‘이생은 망했구나’라는 좌절과 고통만 안겨줬다. 공시가격도 주먹구구식으로 가파르게 올려 세금부담과 형평성에 대한 원성도 높다”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이런 무능한 정권은 이제 끝내야 한다. 정권을 바꾸면 국민들의 삶은 달라진다”며 “저는 집값과 전월세를 반드시 안정시키고 부동산 세금도 합리적으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부동산 문제는 진앙지인 수도권부터 안정시켜야 풀 수 있다. 수도권에 민간개발방식으로 100만호, 공공임대주택 50만호, 합계 150만호를 다음 정부 5년 임기 내에 확실하게 공급해서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겠다”고 했다. 또 “보유세는 중산층에 부담이 되지 않게 조정하고, 거래세는 낮추어서 거래가 활성화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