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인사도 ‘尹 X파일’ 우려…“보니까 방어 어렵다”

“정밀 조사된 부분도 있다…공격위한 많은 작업 있는 듯”
“집권세력 장난질치기 좋다…안 되는건 일찍 포기해야”

국민일보DB

야권의 유력한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이 정리된 소위 ‘X파일’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보수 진영에서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쓰기에 무척 괴로운 글”이라며 “얼마 전 윤 전 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언급은 피하면서도 “정밀하게 조사된 부분도 있는 것 같다. 윤 전 총장을 공격하기 위한 많은 작업들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의혹이 사실인지 제가 확인할 방법은 없다”면서도 “윤 전 총장에게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연합

장 소장은 “윤 전 총장의 행보, 워딩, 판단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보면,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의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에비앙 반기문님의 향기도 많이 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선 경선과 본선을 직접 경험해 보지 못 한 정치 아마추어 측근인 교수, 변호사들이 제대로 된 대응과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며 “김종인님과 같은 최고의 전문가와 거리를 두는 모습에서 알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준스톤의 비단주머니 3개도 소용없다. 의혹이 3개는 넘는다”며 “의혹이 법적으로 문제없는 것과 정치적으로,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는 건 다른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요한 것은 정권을 바꿔야 하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출마하면, 후보가 되면, 의혹이 사실 여부를 떠나 네거티브의 달인인 현 집권세력이 ‘장난질’을 치기 너무 좋은 먹잇감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장성철 소장 페이스북 캡처

장 소장은 “(윤 전 총장의) 정치출발 선언 직후나 며칠 내에 한두개씩 툭툭 던져질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결국 후보 개인과 가족에 대한 네거티브 공격에 해명만 하다 날 샐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출마 명분인 공정과 정의가 한순간에 날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 되는 것은 일찍 포기하는 것이 낫다”면서도 “윤 전 총장이 (파일을) 달라고 하면 잘 대응하기 바라는 마음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장 소장은 “저에게 내용이 뭐냐고 묻지 말아달라”며 “몰랐으면 좋았을 이런 문서를 입수한 자신을 한탄한다”며 글을 맺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