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기인’ 김기인 “한타력 개선해야 올라갈 수 있어”


“다른 팀들처럼 한타를 잘해야죠. 그래야 더 높이 올라갈 수 있어요.”

아프리카 프릭스 ‘기인’ 김기인이 팀의 개선점으로 대규모 교전(한타) 능력을 꼽았다.

아프리카는 1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KT에 세트스코어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3승1패(세트득실 +2)가 된 아프리카는 농심 레드포스와 같이 공동 3위로 올라섰다.

김기인은 이날 1세트 카밀, 2·3세트 그웬을 플레이해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1세트 때는 다른 팀원들보다 잘 성장했음에도 분위기에 휩쓸려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그러나 3세트 때는 라인전 단계에서부터 ‘도란’ 최현준(나르)을 거세게 압박하는 등 좋은 플레이를 펼쳤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 응한 김기인은 “경기력이 좋지 않았음에도 ‘꾸역승’을 챙겨 다행”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1세트 패배를 곱씹으면서 “싸우면 안 될 때 싸우고, 물리면 안 될 때 물려서 게임이 길어졌다. 바텀 2차 포탑 앞에서 실수를 저지른 것도 큰 패인이었다”고 아쉬워했다.

1세트를 허망하게 패배한 뒤 아프리카 선수들은 싸움을 회피하지 말자는 피드백을 주고받았다. 김기인은 “상대가 싸움을 피하지 않더라. (1세트를 진 뒤) 우리도 싸움을 피하지 말자고 얘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팀의 최우선 개선점으로도 한타 능력을 꼽으면서 “다른 팀들처럼 한타를 잘해야 더 높이 올라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기인 라인전 능력이 올 시즌 들어 한층 더 강력해졌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정작 본인은 겸손하다. 김기인은 “상황에 따라 평가가 달라지는 것일 뿐”이라면서 “게임에서 이기니 좋은 평가를 받는다. 지면 지는 대로 결과에 걸맞은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는 다음 주에 한화생명e스포츠, 젠지와 대결한다. 김기인은 “상대에 따라 경기를 준비하기보다는, 우리가 잘하는 걸 찾고 적절한 연습 방향을 설정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팬분들께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연습하겠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