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또 선정… 김영환 “그 집안에 어른도 없나”


미디어아트 작가로 활동 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69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게 됐다는 소식을 전하자 김영환 전 국회의원이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잠이 확 달아나서 용서하시길. 문준용씨 또 받았네”라며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 6900만원 정부 지원금 선정…“자랑해도 될 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자랑할 일이 아니라 해서는 안 될 일인데 그 집안에 어른도 없나? 누구도 말리지 않았나”라고 한 김 의원은 “아니면 말릴 수가 없었나? 아버지가 대통령이라는 것을 모르나?”라고 비난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도 아니고 ‘나쁜데 참 이 기분 나쁜데’ 뭐라고 말을 할 수가 없네”라고 한 김 전 의원은 “이제 얼마 안 남았으니 막 가자는 거지? 서둘러 혈압약을 찾아 먹어야겠다”고 비꼬았다.


같은 날 문준용씨는 “한국문화예술위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에 내가 6900만원의 지원금에 선정됐다는 것을 알린다”며 “102건 신청자 중 나와 비슷한 금액은 15건이 선정됐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응답해야 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피해 긴급 예술 지원’ 사업에 선정돼 서울시로부터 1400만원을 지원받은 사실이 알려져 특혜 논란이 휩싸였던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읽힌다. 당시 문준용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재차 입장을 전하며 ‘절차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