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벅머리에 장난기 가득…‘병역의혹’에 지원서 공개한 이준석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이 군 대체복무 시절 정부 사업에 지원해 장학금을 부당수령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의혹 제기에 과거 지원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이 대표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직 고생이신 분들의 마지막 희생을 분쇄해드리기 위해 확실히 보여드린다”며 2010년 지식경제부 소프트웨어 분야 연수생 선발사업의 지원서를 공개했다.

이 대표는 “지원서에 ‘산업기능요원’, 이렇게 정확히 쓰여 있다. 어디에 숨겨서 적은 것도 아니고 그냥 기본사항란에 다 적어놨다”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하고 저렇게 작성하라고 해서 했다”고 썼다. 공개된 지원서엔 더벅머리에 안경을 쓴 스물 다섯 살 당시 이 대표의 사진이 담겼다. 장난기 가득한 얼굴에 웃음을 머금은 이 대표의 앳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앞서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 복무 당시 지원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며 ‘업무방해’ ‘사기죄’ 의혹을 제기했었다.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 이 대표의 병역 관련 의혹을 제기하는 동영상이 올라왔다가 비공개로 전환되기도 했다. 전날 이 대표는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도 ‘졸업생’으로서 지원해서 합격했다. 강용석 당시 의원의 고발로 검찰에서도 들여다봐서 문제없다던 사안”이라며 “이미 10년 전 끝난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의 공개반박에도 김 최고위원의 의혹 제기는 이어졌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가 강조하는 능력주의란 공고된 지원자격도 전화 한 통으로 바꾸는 것이었군”이라며 “이 사건은 학사 이준석의 능력이 아니라 특혜와 범죄 사이”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