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떠난 테슬라 고위임원…3100억원 주식 처분

사진=연합뉴스

이달 초 테슬라를 떠난 전 고위 임원이 3100억원어치 테슬라 주식을 처분했다고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테슬라의 트럭 사업 부문 사장이었던 제롬 길렌은 이러한 내용의 테슬라 주식 매도 신고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했다.

길렌은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확보한 테슬라 주식 중 2억7400만 달러(3101억원)에 달하는 45만여주를 지난 10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매도했다. 길렌의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알려지지 않았다.

2010년부터 테슬라에서 근무한 길렌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해 테슬라를 이끌던 4명의 리더 중 한 명이었다. 그는 자동차 사업 사장에 이어 트럭 부문 사장까지 지냈으나 갑자기 테슬라와 결별을 선언했다.

로이터통신은 길렌이 테슬라를 떠나면서 시장에선 전기 트럭과 차세대 배터리 ‘4680’ 개발 등 테슬라의 미래 프로그램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고 전했다.

웨드부시 증권의 대니얼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길렌의 주식 처분에 대해 “테슬라 투자자들을 놀라게 할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그가 얼마나 더 주식을 팔지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