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이 그림’ 보이면 당장 나가라” 액자 속 ‘몰카’ 주의

'모텔에서 보이면 바로 방 나와야 하는 그림들’이라는 게시물에 소개된 그림.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모텔에 이 그림의 액자가 있다면 당장 나오라는 내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화제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모텔에서 보이면 바로 방 나와야 하는 그림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여러 장의 그림 액자 사진도 함께 첨부됐다.

작성자는 “전부 시중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초소형 몰래카메라 내장 액자들”이라며 “판매자들은 여러 가지 그림으로 카메라 외부를 바꾸며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화 그림으로 외부를 만들어 일부러 울퉁불퉁한 질감을 활용해 카메라 렌즈를 더욱 교묘하게 숨기고 있다”며 “인쇄형 그림보다도 유화 그림을 더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액자 캠코더가 판매되고 있는 웹페이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실제 지난해에 숙박업소 객실 내 TV셋톱박스, 콘센트 내부 등에 초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투숙객을 불법촬영한 영상을 성인사이트에 생중계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히기도 했다.

최근에는 직장 상사에게 선물 받은 탁상형 시계에 초소형 카메라가 달려 있었다는 등 초소형 카메라를 악용한 불법 촬영 피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와 관련해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초소형 카메라 판매 금지 해주십시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초소형 카메라를 이용해 불법촬영을 하는 범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런 초소형 카메라는 인터넷에서 클릭 몇 번으로 쉽게 구매할 수 있다. 초소형 카메라 유통을 규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불법촬영은 유죄로 인정받으면 7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지는 중범죄다. 하지만 지난해 불법촬영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 가운데 79%는 집행유예나 벌금형에 그쳤다. 처벌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