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회식하다 식당 알바 더듬은 與지역위원장…CCTV에 ‘딱’

경기도 내 민주당 지역위원장 이모씨가 지난 9일 한 치킨집에서 여성 종업원을 성추행 하는 모습. TV조선 캡처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내 한 지역위원장 이모(65)씨가 회식을 하던 중 식당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씨는 피해자로부터 고소를 당한 직후 민주당에 탈당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TV조선은 지난 9일 오후 9시쯤 이씨가 경기도의 한 치킨집에서 일행과 술을 겸한 식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씨는 이 회식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주방 쪽으로 향해 혼자 일하고 있던 여성 종업원 A씨에게 다가가 허리 아래쪽을 더듬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놀란 A씨는 주방 안쪽으로 자리를 피했는데, 이 과정은 식당 내 CCTV에 그대로 담긴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건 발생 3시간 뒤인 10일 새벽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이씨를 고소했다. 이씨는 이에 민주당을 탈당하고 해당 치킨집을 찾아 A씨에게 “나는 잘 기억이 안 나는데 동영상을 보니까 너무 잘못한 것 같다”면서 “정식으로 사과한다.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천경찰서는 치킨집에 설치된 CCTV 영상을 확보했으며 이씨에 대한 소환 조사도 마쳤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해자 A씨는 TV조선과 인터뷰를 통해 주변으로부터 고소 취하 요구를 받는 등 ‘2차 가해’ 피해를 당했다고 호소했다. A씨는 인터뷰에서 “이미 끝난 일 가지고 아빠가 딸 이용해서 돈을 뜯어내려고 한다는 등의 이야기가 들려온다. 피해자는 저인데 왜 가족들까지 다 피해를 봐야 하는 것이냐”고 하소연했다.

민주당 측은 사실관계 확인 즉시 최고위원회의를 거쳐 이씨 사건을 경기도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했고, 이씨가 복당할 수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씨와 함께 회식 자리에 참석했던 10명은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관할 지자체에 통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