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안보보좌관 “김정은 메시지 흥미로운 신호”

뉴시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현지시각으로 2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전원회의에서 내놓은 대미 메시지에 대해 “흥미로운 신호”라면서 대화에 나설지에 대한 북한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ABC방송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최근 당 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번 주 그의 발언을 우리는 흥미로운 신호로 본다”며 “우리는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우리에게 어떤 종류의 더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후속적으로 취하는지 지켜보기 위해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김 총비서가 현지시간 17일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며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18일 보도했다. 이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김 총비서가 처음으로 내놓은 공식적인 대미·대남 메시지로, ‘한반도 정세 안정’과 ‘대화’를 언급한 점에서 북한이 열린 자세를 보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이 전한 것은 미국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를 향한 북한 핵 프로그램의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북한과 원칙에 입각한 협상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그들이 그 방향으로 일을 시작하기 위해 테이블에 앉을 준비가 됐는지 여부에 대한 평양의 분명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정확히 무엇을 기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들이 보낼 수 있는 분명한 신호는 ‘예스, 해보자, 앉아서 협상을 시작하자’고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이란 핵 문제와 북한 핵 문제의 경우 궁극적인 목표를 향해 진전을 이루기 시작하는 외교를 대신할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며 궁극적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거듭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의 이날 발언은 지난 4월 대북정책 검토를 마친 이후 ‘실용적이고 외교적인 접근’을 강조하며 북한에 대화를 촉구해 온 바이든 행정부가 협상에 나설 것을 더 적극적으로 요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그동안 미국의 접촉 요청에 ‘잘 접수했다’는 실무선의 반응만 있었을 뿐 대화에는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21일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질 예정이어서 교착 상태인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이 논의될지 주목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北 ‘대화’ 신호 직후 만나는 한·미 북핵대표…메시지 주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