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부진 털고 6승 쾌거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34)이 네 번째 도전 만에 시즌 6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한국시각으로 21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한 뒤 6-1로 앞선 8회 공을 넘겼다.

류현진은 올 시즌 네 번째로 7이닝을 던졌다. 아울러 평균자책점을 3.43에서 3.25로 끌어내렸다. 그는 지난달 29일 시즌 5승을 달성한 뒤 세 차례 선발등판 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만 안았는데, 이날만큼은 승리 가능성이 커졌다.

출발은 불안했다. 류현진은 1회 1사에서 트레이 맨시니에게 풀카운트 승부 끝에 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시속 132㎞ 체인지업이 높게 뜨면서 맨시니의 먹잇감이 됐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라이언 마운트캐슬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해 흔들리는 듯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침착하게 대응했다. 앤서니 산탄데르를 상대로 직구로 2스트라이크를 만든 뒤 변화구를 연거푸 던지며 3루 땅볼을 유도해 병살타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2회에도 프레디 갈비스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했는데, 후속 타자 마이켈 프랑코를 우익수 뜬공, 페드로 세베리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위기를 탈출했다.

3회부터는 완벽했다. 류현진은 연속 이닝 삼자 범퇴를 기록하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6개 아웃카운트 중 5개를 맞혀 잡는 등 투구 수 관리에도 신경 썼다. 토론토 타선은 5회초 공격에서 역전에 성공하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선두 타자 리즈 맥과이어가 상대 선발 맷 하비를 상대로 우중간 2루타로 물꼬를 텄고, 보 비셋이 우전 적시타를 터뜨리면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볼넷과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좌전 안타로 만든 1사 만루 기회에서 랜덜 그리칙이 중전 2타점 적시타를 쳐 3-1로 역전했다.

계속된 1사 1, 3루 기회에서 캐번 비지오의 텍사스성 행운의 적시타가 이어지면서 4-1로 도망갔다. 힘을 얻은 류현진은 5회말 갈비스, 프랑코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컷패스트볼을 결정구로 활용했다.

그는 후속 타자 세베리노를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허용했지만, 팻 벌레이카를 좌익수 뜬 공으로 잡으며 위기에서 벗어났다. 6회와 7회엔 6명의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했다.

이날 류현진은 총 100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43개) 최고구속은 시속 151㎞를 기록했다. 컷패스트볼(24개), 체인지업(17개), 커브(12개), 싱킹패스트볼(3개), 슬라이더(1개) 등 다양한 변화구도 곁들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류현진 ‘6월의 정체’ 끊었다… 삼자범퇴만 4차례
‘시즌 6승’ 류현진 “다 좋다, 체인지업만 빼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