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류현진 ‘6월의 정체’ 끊었다… 삼자범퇴만 4차례

볼티모어 원정서 7이닝 3피안타 1실점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 1회말에 역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6월의 정체를 끊고 올 시즌 6승을 수확했다. 주무기인 체인지업 비중을 줄였지만 최고 시속 151㎞를 찍은 직구와 다양한 변화구로 상대 타선을 공략해 승리를 쟁취했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토론토는 7대 4로 승리했고, 올해 네 번째로 7이닝을 소화한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달 29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원정(5이닝 4피안타 2실점) 이후 23일간 이어진 공백기를 끊고 전적에 6승(4패)을 찍었다. 평균 자책점은 종전 3.43에서 3.25로 내려갔다.

류현진은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티모어 2번 타자 트레이 맨시니에게 7구째 시속 81.9마일(131.8㎞)로 던진 체인지업을 맞아 중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후속타자 라이언 마운트캐슬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해 출발부터 흔들리는 듯 보였지만, 안토니 산탄데르의 타석에서 병살타를 유도해 이닝을 끝냈다.

류현진의 구위가 살아난 건 3회말부터였다. 땅볼과 플라이를 적절하게 유도하면서 승부가 필요할 땐 삼진을 잡아내며 삼자범퇴 행진을 펼쳤다. 3회부터 7회 사이에 출루한 볼티모어 타자는 5회말 2사에서 볼넷을 고른 페드로 세베리노뿐이었다. 그렇게 3·4·6·7회말을 삼자범퇴 이닝으로 만들었다.

류현진의 역투에 토론토 타선도 힘을 내기 시작했다. 0-1로 뒤처진 5회초 보 비셋의 우전 적시타, 1사 만루에서 랜덜 그리칙의 2타점 중전 적시타, 이어진 1사 1·3루 기회에서 캐번 비지오의 적시타로 4점을 뽑아 달아났다. 이로써 류현진의 승리투수 요건이 충족됐다.

류현진은 이날 모두 100개의 공을 던졌다. 그중 체인지업을 17개로 줄이고 직구를 43개로 늘렸다. 컷패스트볼(24개)와 커브(12개)도 적절하게 섞어 볼티모어 타선을 잠재웠다.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8회부터 남은 2이닝 동안 토론토와 볼티모어는 3점씩을 주고받았다. 시즌 35승(35패)을 거두고 승률을 5할로 맞췄지만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로 처진 순위를 끌어올리지는 못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부진 털고 6승 쾌거
‘시즌 6승’ 류현진 “다 좋다, 체인지업만 빼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