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준용, 지원금 대면 심사…위원들 압박 없었을까”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업 지원금 6900만원 대상에 선정되는 과정에서 온라인 면접 인터뷰를 치른 것으로 나타났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1일 최고위 회의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거론하며 “준용씨가 서류 전형을 통과한 뒤 면접 과정에서 영상 대면 인터뷰를 했다”고 밝혔다.

배 최고위원은 “준용씨가 밝힌 대로 102건 신청자 가운데 2차 인터뷰 대상 33명이 확정됐다”며 “이 중 30명이 15분간 온라인 영상 인터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사위원들은 일반기업 부장, 문화재단 프로듀서, 연구실 상임위원 등 민간 문화예술계 사람들”이라며 “이들이 아무런 압박 없이 공정하게 심사했을지 국민들은 의아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영상 면접으로 신분이 드러났고, 이것이 심사에 영향을 주지 않았느냐는 주장이다.

배 최고의원은 “대통령 아들에 불이익을 바라는 건 아니지만, 암묵적인 특혜가 없는지 확인할 것”이라며 “준용씨 스스로 국민에게 피로감을 주지 않게 자중하고 청와대는 서울시와 정부에서 거듭 (준용씨에게) 지원금을 챙겨주는 것을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준용씨는 SNS에 글을 올려 “배 의원님이 심사한다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실력이 없는데도 저를 뽑겠나”라고 반박했다.

준용씨는 “비정상적으로 높게 채점하면 다른 심사위원들이 알아보지 않겠나”라며 “반대로 의원님 같은 분은 제가 실력이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은데, 기분 나쁘세요?”라고 남겼다.

이어 “의원님은 지금 공정한 심사를 위해 며칠씩이나 고생한 분들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준용씨는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해당 사업에서 6900만원 지원금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그는 “축하받아야 할 일이고 자랑해도 될 일이지만 혹 그렇지 않게 여기실 분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라며 “이 사업에 뽑힌 것은 대단한 영예이고 이런 실적으로 제 직업은 실력을 평가받는다”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배현진, 문준용과 설전 “국감서 말할 기회 드리겠다”
‘지원금’ 논란에 문준용 “말 안통해” VS 배현진 “겁먹었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