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이현주 왕따설’ 부인하며 에이프릴이 공개한 사진 ‘시점 논란’


그룹 에이프릴이 전 멤버 이현주 왕따 논란에 반박하며 친분 증거로 제시한 스티커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이 2015년 찍은 것이라는 에이프릴 측 주장과 달리 해당 사진은 2016년 촬영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스포츠경향은 지난 21일 에이프릴 멤버 김채원, 이나은, 이진솔, 양예나가 이현주 왕따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는 단독 인터뷰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연습생 시절부터 왕따를 당했다는 이현주 측 주장을 하나하나 반박하고 멤버 모두 친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근거로 2015년 당시 찍었다는 스티커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같은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에이프릴이 공개한 스티커 사진의 시점이 2015년이 아닌 2016년이라고 지적한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엔 공개된 사진 속 에이프릴 멤버들의 의상과 헤어스타일을 보면 2016년 GTV에서 방영한 리얼리티 프로그램 ‘에이프릴의 마이위시’ 당시 촬영된 사진이라는 주장이 담겼다.

또 다른 네티즌도 스티커 사진엔 ‘에이프릴의 마이위시’의 협찬사였던 ‘스타일난다’ 로고가 박혀 있는 데다 스티커 사진 속 나은이 입고 있는 의상이 ‘에이프릴의 마이 위시’ 촬영 당시 입었던 하늘색 오프숄더 의상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은 “같이 찍은 사진이 저것밖에 없다는 것은 친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것 아니냐” “자체 콘텐츠 촬영 중 잠깐 찍은 스티커 사진으로 친분을 증명하기 어려운 거 아냐” “친하다면 함께 찍은 셀카 정도는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에이프릴은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이현주 왕따설을 부인하고 이현주의 행동에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현주의 왕따 피해를 주장한 남동생과 동창생에게 경찰이 명예훼손 혐의가 없다며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글이 거짓으로 볼 수 있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그렇다고 해당 게시물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한 것은 아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왕따’ 논란 해명한 에이프릴 이진솔·이나은…손편지도 공개
이나은 일기장 공개한 친언니…“왕따시킬 상황 아녔다”
진흙탕싸움 이젠 끝?…경찰 “에이프릴 집단괴롭힘 사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