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문준용과 설전 “국감서 말할 기회 드리겠다”

문준용씨 지원 사업 선정 후 ‘외압’ 의혹 제기
문씨 “근거 없는 불신” 반박하자 “국감장 모시겠다”

배현진 국민의힘 최고위원. 국민일보DB

국민의힘 최고위원인 배현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최근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지원 사업에 선정된 것을 두고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 그는 문씨를 국회 국정감사장에 출석을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배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세금으로 지원금을 주는 일은 뉘 집 자녀 용돈 주듯 마음 편하고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지원자 선정 과정이 부실해서도 안 되고 복마전으로 쌈짓돈 나눠먹기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표 뉴딜이라고 지원예산을 47억 넘게 증액한 사업인데 고작 몇 분짜리 면접 영상도 남기지 않았다고 문예원이 주장한다”며 “이런 것을 확인해야 할 예산 감사 역할이 국회에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심사받은 분들 심사 관여한 분들, 탈락자들 국감장으로 모셔볼 생각”이라며 “특별히 최고액을 지원받은 대통령 아들께서도 “응답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히셨던데 국감장에서 말씀하실 기회 넉넉히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배 의원은 “문준용씨도 해외여행가거나 바쁘다 마시고 미리 스케줄 정리해서 꼭 증인 출석 해주실 거로 믿는다. 준비 잘하고 있겠다”며 글을 맺었다.

배현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문씨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술과 기술 융합지원 사업’의 지원금 6900만원 대상에 선정됐다고 밝힌 뒤 이들은 설전을 벌여왔다.

이를 두고 배 의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씨가 직접 서류전형을 통과하고 면접 과정에서 대면 인터뷰를 했다”며 “대통령의 아들에게 불이익을 바라는 건 아니지만 암묵적 압박으로 특혜를 받아간 건 아닌지 끝까지 확인할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문씨는 개인 SNS를 통해 “배 의원님이 심사한다면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만으로 저를 뽑겠냐”며 “의원님 같은 분은 제가 실력이 있어도 떨어뜨릴 것 같은데 기분 나쁘나. 답변 바란다”고 반박했다.

이어 “제가 마스크 벗고 무단횡단하면 경찰관들이 피해가나”며 “이제 그럴 일 없는 세상에서 다들 똑바로 살려고 노력하는데, 왜 자꾸 그런 불신을 근거 없이 조장하는 거냐”고 덧붙였다.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문준용, 지원금 대면 심사…위원들 압박 없었을까”
‘지원금’ 논란에 문준용 “말 안통해” VS 배현진 “겁먹었나”
문준용 “지원금 신청은 운동선수 대회출전과 같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