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 논란에 문준용 “말 안통해” VS 배현진 “겁먹었나”

문준용씨 문예위 지원금 받은 것 두고 설전 이어가

문준용씨와 배현진 의원. 연합 및 국민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최근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원 사업에 선정된 것을 놓고 문씨와 국민의힘 최고위원인 배현진 의원 사이 설전이 끝나지 않고 있다.

배 의원은 2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지가 행정부 수반인데도 문씨는 국정감사가 뭔지 잘 모르고 겁을 집어 드신 것 같다”며 “문씨가 문예위에서 지원받은 6900만원은 문재인 뉴딜로 대폭 증액된 예산에 포함된 국민 혈세이고, 문예위는 제 피감기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 아들이라 어쩌니 억지 부리지 말고 예산 집행 과정이 공정했는지 밝히는데 당당하게 증인으로 일조해달라”며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결과의 정의를 이루자던 아버지를 도울 기회”라고 비꼬았다.

배 의원은 문씨가 이날 올린 페이스북 글을 언급하면서 “대사를 지어서 페북에 쓰는 건 깜찍하게 잘 봤는데 그거 허위사실 유포인 것 아냐. 조속히 내리거나 지우라”며 “국감장에서 만나자”고 했다.

배현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배 의원은 이날 오전 “특별히 최고액을 지원받은 대통령 아들께서도 “응답할 의견이 있으면 하겠다”고 밝히셨던데 국감장에서 말씀하실 기회 넉넉히 드리겠다”며 문씨를 올해 국감장에 증인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씨는 곧바로 개인 SNS에 글을 올려 배 의원과 “말이 안 통한다”며 “대통령 아들이란, 경찰도 잘못 있으면 언제든지 잡고, 국회의원은 기분 나쁘면 언제든지 국감에 부를 수 있는 국민 중 한 사람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를 포함해 이런 일을 하는 분들은 신성한 국감에 이미 매년 시달리고 있고, 올바로 일하려 한다”며 “그러든 말든 국회의원이 아무 근거 없이 저를 국감에 불러낼 수 있다는 것이 바로, 저에게는 특혜가 있을 수 없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했다.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문준용, 지원금 대면 심사…위원들 압박 없었을까”
배현진, 문준용과 설전 “국감서 말할 기회 드리겠다”
문준용 “지원금 신청은 운동선수 대회출전과 같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