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 위에 시신이” 놀란 日시민들 신고…정체는 여성형 리얼돌

일본 혼슈 하치노에 부둣가에서 발견
“강에 익사한 여성 있다” 신고에 경찰·소방대원 출동

지난 21일(현지시간) 혼슈(本州) 하치노헤(八戶)에 위치한 부둣가에서 리얼돌이 물에 떠있는 것을 보고 목격자들이 여성 시신으로 착각, 신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nachangagaga 트위터

일본에서 부두에 떠 있는 리얼돌(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을 확인한 시민들이 이를 여성의 시신으로 착각해 신고, 현장에 소방대원과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21일(현지시간) 외신 보도 등에 의하면 일본의 유튜버 다나카 나츠키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물 위에 떠 있는 리얼돌 사진과 구급차 사진을 올리며 “낚시 영상을 촬영하고 있는 동안 한쪽에서 물 위에 흘러온 시체를 발견한 것 같더라”고 글을 작성했다.

그는 이어 “실제 사람이라고 생각해 놀란 이들이 당국에 신고했고 경찰과 소방차, 구급차 등이 출동했다”고 덧붙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차. @nachangagaga 트위터

해당 사진은 18일 오후 2시쯤 일본 혼슈(本州) 하치노헤(八戶) 부둣가에서 촬영된 것이다. 당시 소방대원들은 “강에 익사한 여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지만 이는 고무인형인 리얼돌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이 리얼돌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형태가 사람과 흡사해 많은 이들이 실제 사람의 시신으로 착각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트윗에 네티즌들은 “처치곤란 리얼돌을 불법투기하니 이런 일이 생기는 것” “나 같아도 착각할 것 같다. 실제 사람과 너무 흡사하다” “어쨌든 경찰과 소방대원이 출동한 응급 상황인데 사진 촬영을 하고 있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