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힘, 꼼수에 꼼수 부리고 있다”…배경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동산 공직자 비리 척결에 타협이란 있을 수 없다”면서 국민의 힘을 향해 소속 국회의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조속히 받을 것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국민의힘 제1야당 자격 있나’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소속 의원 전원에게 부동산 전수조사 동의를 받았다고 전 국민 앞에 공표했던 국민의힘이다. 그래놓고 법률적으로 조사가 불가능한 감사원에서 받겠다고 억지를 부린데 이어 감사원이 거부하자 그제야 국민권익위에 의뢰했다”고 지적하며 “기본적인 ‘개인정보동의서’ 제출을 누락해 조사를 지연시켰고 여론이 들끓어 뒤늦게 제출했지만 ‘가족 개인정보동의서’는 여전히 내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러다보니 국민들께서는 국민의힘이 어떻게든 조사를 받지 않으려 갖은 꼼수를 다 쓰는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상대적으로 더불어민주당을 언급했다.

그는 “민주당은 전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완료하고 위법성 여부가 밝혀지지 않은 의혹만으로도 탈당 권유 조치를 취해 뼈를 깎는 실천의지를 보였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국민께서 위임한 권한으로 정책을 입안하고 결정하고 집행하는 공직자의 공공성을 담보해야만 무너진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제1야당의 역할은 제대로 된 비판과 경쟁으로 여당을 견제해 보다 발전적인 정치를 이루는 것”이라며 “정부 부동산 정책에 원색적 조롱도 서슴지 않았던 국민의힘이 스스로 약속한 부동산 전수조사는 받지 않으려 꼼수에 꼼수를 부리고 있다”고 일침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우리 정치의 가장 절박한 요청을 외면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표리부동한 정치세력은 국민께서 더 이상 용납하지 않는다”고 훈수했다.

한편 경기도는 이날 다주택 보유 사실을 숨기고 보유현황을 허위로 제출한 뒤 4급(서기관)으로 승진한 간부를 직위 해제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